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한길, 대표 출마선언 "계파패권주의 청산·당혁신"

"민주당 중심 야권 재구성 주도…안철수 지지세력 껴안아야"
민주통합당 의원총회 참석한 김한길 의원
민주통합당 의원총회 참석한 김한길 의원(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민주통합당 비주류 좌장격이자 차기 전대주자로 거론되는 김한길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3.2.21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민주통합당 김한길 의원은 24일 계파 패권주의 청산과 '독한 혁신', 안철수 전 서울대 교수 지지세력까지 끌어안는 '더 큰 민주당'을 내걸고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로써 5·4 전당대회에서 당권 도전을 공식화한 인사는 이용섭, 강기정 의원에 이어 3명으로 늘었다.

인사말하는 김한길 의원
인사말하는 김한길 의원(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내일을 생각하는 국회의원 모임 주최로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선이후, 정당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토론회에서 김한길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3.2.15
toadboy@yna.co.kr

비주류 좌장격인 김 의원은 이날 사전 배포한 출마선언 기자회견문에서 "이제 반성과 성찰의 결과를 실천할 때로, 계파 패권주의를 청산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계파의 이익, 이해를 당과 국민의 이익, 이해보다 앞세우는 정치는 끝장내야 한다"고 강조한 뒤 "당권을 패권화했던 지도부 기득권을 당원에게 내려놔야 한다"며 친노(친노무현)·주류를 겨냥했다.

이어 "계파· 지역·세대의 벽을 허물고, 하나로 힘을 모아 독한 마음으로 혁신에 나서는 길만이 민주당을 다시 살릴 수 있다"며 민주당이 추구할 세가지 변화로 '새로운 민주당', '더 큰 민주당', '이기는 민주당'을 꼽았다.

인사나누는 이해찬-김한길
인사나누는 이해찬-김한길(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민주통합당 이해찬 전 대표와 김한길 의원이 7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악수하고 있다. 2013.2.7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김 의원은 "민주당이 중심에 서서 야권의 재구성을 주도하겠다. 민주당만으로는 어렵지만 민주당이 중심에 없는 야권의 재구성은 무의미하다"며 "민주당 지지자와 진보개혁세력, 부동층과 중간세력까지 포괄하는 대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안철수 전 서울대 교수의 등장에 환호하고 기대하는 유권자 대부분은 한때 민주당을 지지하던 분들로, 크게 보면 우리 편"이라며 "독하게 혁신한 새로운 민주당으로 그분들을 껴안아야 한다. 지지세력과 우호세력을 끊임없이 더해가는 민주당이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전략기획통으로 꼽혀온 김 의원은 1995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계에 입문한 뒤 15∼17대 국회의원을 거쳐 18대에는 대선 패배 후 불출마를 선언, 19대 때 재입성했다.

지난해 6·9 전대에서 '이-박'(이해찬-박지원) 역할분담론을 담합이라고 비판하며 이해찬 전 대표에 이어 2위로 지도부에 입성했으나 대선 국면인 지난해 11월 "기득권을 버리자"고 지도부 동반퇴진을 촉구하며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3/24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