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 "5년간 사이버테러 7만여건…北소행 판단 6건"

송고시간2013-03-21 10:51

정청래 의원 밝혀

국가정보원 국가사이버안전센터 상황실(자료사진)

국가정보원 국가사이버안전센터 상황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국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발생한 사이버테러는 총 7만3천30건이며, 국정원은 이 가운데 6건에 대해 북한의 소행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국정원은 국회 정보위 소속 모 의원에게 제출한 서면 답변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이 북측 소행으로 판단된다고 밝힌 '사이버 침해사고'는 ▲2009년 국립환경과학원 ▲2009년 한미연합사 ▲2009년 7월7일 디도스 ▲2011년 3월4일 디도스 ▲2011년 농협 전산망 ▲2012년 중앙일보 등이었다.

정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정원이 지난 5년간 발생한 사이버테러 대부분을 북한 소행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일부 와전된 측면이 있어 국정원과 협의를 거쳐 밝히는 것"이라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