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선출> 가톨릭 식민지서 교황 탄생하다

송고시간2013-03-14 08:48

스페인 식민지배 시절 중남미에 가톨릭 이식'해방 신학'의 발원지…교황 탄생으로 가톨릭 중심부 '우뚝'

영상 기사 아르헨티나, '라틴아메리카 교황' 탄생에 흥분·감동
아르헨티나 정부와 국민은 새 교황 선출을 크게 반겼습니다. 라틴아메리카 역사상 첫 교황을 배출했다는 자부심에 아르헨티나 국민은 흥분과 감동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김재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
아르헨티나는 부에노스아이레스 대교구장인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 추기경이 새 교황 프란치스코로 선출됐다는 소식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가톨릭계는 베르골리오 추기경의 교황 선출을 라틴아메리카 가톨릭의 승리라며 크게 환영했습니다.
[아나 마리아 미노/가톨릭 신자]
“새 교황이 지혜와 거룩함으로 사람들을 인도하도록 하느님이 축복을 내릴 겁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성당 미사에 참석한 신자들은 박수와 환호로 환영했습니다. 일부 신자는 눈물을 글썽이며 감격해 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주요 도시에서는 차량이 일제히 경적을 울리며 새 교황 선출을 축하했습니다.
일부 언론은 프란치스코를 축구영웅 마라도나와 리오넬 메시에 비유하며 '아르헨티나 최대의 경사'로 표현했습니다.
[세르지오 발보/가톨릭 신자]
“아르헨티나 출신 교황과 이 시대를 함께 살아가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어요. 베르골리오 추기경은 성인이라고 생각합니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새 교황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새 교황이 정의와 평등, 사랑, 인류의 평화를 위해 큰 책임을 안게 됐다면서 목자로서 임무를 훌륭하게 수행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페르난데스 대통령과 새 교황이 과거 불편한 관계를 지속한 사실에 주목했습니다. 가톨릭계는 동성결혼과 낙태수술 허용 문제를 놓고 번번이 정부와 마찰을 빚었습니다.
베르골리오 추기경은 대선과 총선에서 야권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혀 페르난데스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아르헨티나는 가톨릭을 국교로 채택한 나랍니다.
국민의 70% 이상이 가톨릭 신자입니다. 개헌을 통해 2015년 말 대통령 선거에서 3선을 노리는 것으로 알려진 페르난데스 대통령으로서는 가톨릭계와의 관계에 신경을 쓸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베르골리오 추기경의 교황 선출은 2015년 대통령 선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됩니다.
상파울루에서 연합뉴스 김재순입니다.

아르헨티나, '라틴아메리카 교황' 탄생에 흥분·감동 아르헨티나 정부와 국민은 새 교황 선출을 크게 반겼습니다. 라틴아메리카 역사상 첫 교황을 배출했다는 자부심에 아르헨티나 국민은 흥분과 감동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김재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 아르헨티나는 부에노스아이레스 대교구장인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 추기경이 새 교황 프란치스코로 선출됐다는 소식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가톨릭계는 베르골리오 추기경의 교황 선출을 라틴아메리카 가톨릭의 승리라며 크게 환영했습니다. [아나 마리아 미노/가톨릭 신자] “새 교황이 지혜와 거룩함으로 사람들을 인도하도록 하느님이 축복을 내릴 겁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성당 미사에 참석한 신자들은 박수와 환호로 환영했습니다. 일부 신자는 눈물을 글썽이며 감격해 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주요 도시에서는 차량이 일제히 경적을 울리며 새 교황 선출을 축하했습니다. 일부 언론은 프란치스코를 축구영웅 마라도나와 리오넬 메시에 비유하며 '아르헨티나 최대의 경사'로 표현했습니다. [세르지오 발보/가톨릭 신자] “아르헨티나 출신 교황과 이 시대를 함께 살아가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어요. 베르골리오 추기경은 성인이라고 생각합니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새 교황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새 교황이 정의와 평등, 사랑, 인류의 평화를 위해 큰 책임을 안게 됐다면서 목자로서 임무를 훌륭하게 수행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페르난데스 대통령과 새 교황이 과거 불편한 관계를 지속한 사실에 주목했습니다. 가톨릭계는 동성결혼과 낙태수술 허용 문제를 놓고 번번이 정부와 마찰을 빚었습니다. 베르골리오 추기경은 대선과 총선에서 야권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혀 페르난데스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아르헨티나는 가톨릭을 국교로 채택한 나랍니다. 국민의 70% 이상이 가톨릭 신자입니다. 개헌을 통해 2015년 말 대통령 선거에서 3선을 노리는 것으로 알려진 페르난데스 대통령으로서는 가톨릭계와의 관계에 신경을 쓸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베르골리오 추기경의 교황 선출은 2015년 대통령 선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됩니다. 상파울루에서 연합뉴스 김재순입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양정우 특파원 = 13일(현지시간) 중남미(라틴아메리카)에서 처음으로 교황이 탄생하면서 현지에서는 환영의 목소리가 쏟아져나오고 있다.

전 세계 가톨릭 신자의 절반 가까이가 중남미에 집중돼 있다는 점에서 이들의 열렬한 환호는 짐작하고도 남을 일이다.

중남미에서 가톨릭은 스페인 식민지배 동안 현지 원주민들에게 받아들여진 이후 이제는 가히 절대적 종교로 우뚝 서게 됐지만 당시 침략자들의 통치 도구로 적극 활용됐다는 비판이 동시에 존재하는 것도 사실이다.

스페인 정복자들은 1500년대 초반 신대륙인 중남미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면서 원주민들에게 스페인 왕국의 법령과 교회의 설교를 받아들이라고 요구했다.

그렇지 않으면 전쟁을 통해 노예로 만들겠다는 협박을 가했다.

'레케리미엔토'(Requerimiento·통지)로 불리는 스페인 정복자들의 으름장은 아이러니하게도 중남미에 가톨릭이 처음 뿌리를 내리는 계기가 된 것이다.

이후 300년이 넘는 식민지배 동안 가톨릭은 원주민들 사이로 널리 퍼졌고 한편으로는 토속 종교와 섞이며 독특한 형태로 나타나기도 했다.

중남미는 1960년대 교회가 빈곤층의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사회 모순을 해결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는 '해방 신학'이 탄생한 곳이기도 하다.

1980년대 해방 신학과 마르크스주의 이념의 결부를 우려한 로마 교황청이 잇따라 성명을 내며 위세가 꺾였지만 가톨릭의 본산이 아닌 변방에서 교회가 나아갈 방향을 주도적으로 제시해다는 점은 평가할 만한 일이다.

아메리카 교황 났어요
아메리카 교황 났어요


(AP=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 추기경(76)이 13일(현지시간) 제 266대 교황으로 선출됐다. 새 교황 프란체스코는 오는 19일 즉위미사를 올린다.
비유럽권에서 교황이 선출된 것은 시리아 출신이었던 그레고리오 3세(731년) 이후 1천282년만에 처음으로, 사진은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메트로폴리탄 대성당 밖에서 가톨릭 신자들이 아르헨티나 국기를 들고 가톨릭 교회 2천년 사상 첫 아메리카 교황 탄생에 환호하는 모습.

어떤 면에서 보면 중남미에서 가톨릭은 종교라기보다는 생활로 볼 수 있다.

그만큼 신자들이 독실하기로 유명하다.

우스갯소리로 마약 조직원들이 '거사'를 치르기 전 십자가 앞에서 성호를 긋는다는 얘기가 있을 정도로 가톨릭 신자들의 신앙은 일상에서 찾아볼 수 있다.

평일 낮에도 성당에는 신자들의 기도와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불행했던 식민지 시절 받아들인 가톨릭은 수백 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면서 중남미에서 신앙과 종교를 넘어 생활로 자리잡은 것이다.

여기에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76) 아르헨티나 추기경이 중남미 최초로 교황에 선출되며 중남미는 이제 가톨릭 교회 주변부에서 중심부로 이동하게 됐다.

중남미 지역 내 가톨릭 교세는 계속 확장하고 있다.

전 세계 12억 가톨릭 신자 중 45%가 중남미에 거주하고 있으며 브라질은 1억2천670만명의 신자를 보유해 세계적으로 가톨릭 신자가 가장 많은 나라다.

멕시코는 신자수가 9천640만명으로 브라질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중남미 지역에서는 지난 30년 동안 가톨릭 신자수가 50% 이상 늘어나 미국(39%), 유럽(4.9%)에 비해 큰 차이를 보였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