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지태 '마이라띠마' 도빌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배우에서 감독으로 발돋움한 유지태의 첫 장편 연출작 '마이 라띠마'가 지난 10일(현지시간) 프랑스 도빌에서 막을 내린 제15회 도빌아시아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마이 라띠마'는 지난 6일 이 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상영돼 크게 호평받으며 수상 기대를 높였다.

심사위원대상은 최우수작품상에 이어 2등상에 해당하는 상이다.

심사위원장은 "'마이 라띠마'는 예민한 소재임에도 감독의 뛰어난 통찰력으로 아름답게 표현됐다. 이 영화가 그의 첫 영화라는 게 놀랍다. 전 세계 영화팬들에게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심사위원대상에 선정했다"고 말했다.

유지태 감독은 "초청해준 도빌영화제와 유명한 아티스트들인 심사위원들에게 감사드린다. 또 이 영화에 참여한 모든 배우와 스태프, 투자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된 '마이 라띠마'는 세상에 홀로 버려진 남자 수영(배수빈 분)과 세상에서 고립된 여자 마이 라띠마(박지수)가 절망의 끝에서 만나 나누는 희망과 배신의 이야기를 그렸다. 국내에서 5월 개봉 예정이다.

도빌아시아영화제는 초기부터 다수의 한국 영화를 소개하고 시상해 온 프랑스의 대표적인 아시아 영화제다. '똥파리' '파주' '무산일기' '달콤한 인생' '추격자' 등 여러 한국영화가 이 영화제를 통해 유럽에 소개됐다.

유지태 '마이라띠마' 도빌영화제 심사위원대상 - 2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3/10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