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대북제재 환영…"새 제재 많이 포함"

"北 국제사회 엄중한 목소리에 귀기울여야"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할 대북 제재 결의가 기존의 제재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제재 요소도 포함되어 있다면서 환영했다.

조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시간으로 오늘 밤 자정, 안보리 공식회의가 개최돼 대북 제재결의 채택을 논의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이번 결의가 이사국들에 회람된 최종 초안대로 채택될 경우, 우리 정부로서는 기존 제재조치를 강화하고 새로운 제재요소를 많이 포함한 좋은 결의로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 관련 화물·선박·항공기 차단 강화, 금융제재 범위 확대, 제재대상금수품목 확대가 이번 결의에 포함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 대변인은 북한의 제재가 도발로 이어지는 악순환으로 이어지지 않느냐는 지적에는 "제재가 도발을 촉발한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도발했기 때문에 제재가 있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기존 결의와 채택될 예정인 결의에 담긴 국제사회의 엄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한다"면서 "그것이 북한이 나아가야 할, 북한에 이로운 길"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우리나라와 국제사회가 북한을 고립으로 몬 것이 아니라 북한이 스스로 그렇게 선택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이는 대단히 불행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는 북한을 국제사회로 합류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북한은 이런 메시지에 귀를 기울여 국제사회로 나와 같이 협력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대변인은 결의안 채택 후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비한 조치와 관련, "관계부처와 긴밀히 연락을 취하면서 관련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면서 "관련 주요국가들과도 협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3/07 15: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