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먼저 핵단추 눌러도 책임없다"…연일 핵전쟁 위협

北노동신문, 이틀째 1면에 무장장비 사진 실어
北노동신문, 이틀째 1면에 무장장비 사진 실어(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자 1면 하단에 스커드 형의 미사일과 장거리 미사일인 KN-08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탑재한 이동식 발사차량의 작년 4월 열병식 사진(아래)을 게재하며 위협 분위기를 고조했다. 노동신문은 전날에도 1면 하단에 방사포(다연장 로켓)를 탑재한 장갑차들의 퍼레이드 사진(위)을 실었다. 2013. 3. 7<<노동신문>>


노동신문, 방사포 이어 미사일 차량 사진 1면 게재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유엔의 추가 대북제재 움직임에 반발, 정전협정 백지화를 선언한 북한이 핵전쟁 발발 가능성을 밝히며 연일 도발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자주권은 목숨보다 귀중하다' 제목의 정론에서 "우리 군대의 물리적 잠재력은 오늘 더욱 강해졌고 핵전쟁이면 핵전쟁, 그보다 더한 수단을 동원한 전쟁이라도 다 맞받아 치를 수 있다"며 "조선정전협정이 백지화된 후 세계적인 열핵전쟁이 일어난다고 해도 그것은 이상한 일로 되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우리와 미국 사이에는 누가 먼저 핵 단추를 누르든 책임을 따질 법적 구속이 없다"며 "우리의 타격수단들은 격동상태에 있다. 누르면 발사되고 불을 뿜으면 침략의 본거지는 불바다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이날 '민족의 신성한 자주권을 결사수호하고 최후승리를 이룩하자' 제목의 사설에서도 "누르면 발사하게 되어 있고 퍼부으면 불바다를 펼쳐놓게 될 우리 식의 정밀핵타격 수단으로 워싱턴과 서울을 비롯한 침략의 아성을 적들의 최후무덤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사설은 "원수들이 칼을 빼들면 장검으로 내리치고 총을 내대면 대포로 풍지박산내며 핵으로 위협하면 그보다 더 위력한 우리의 정밀핵타격수단으로 맞서는 것이 백두산식 대응방식"이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이미 전면대결전에 진입한 상태"라고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정전협정은 더는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 제목의 논설에서도 "적들의 대응여부에 따라 조선정전협정은 며칠 안 있어 더는 존재하지 않게 될 것"이라며 "정전협정의 효력이 전면 백지화되는 그 시각부터 어떤 구속을 받음이 없이 임의의 시기, 임의의 대상에 대하여 제한 없이 마음먹은 대로 정의의 타격을 가할 수 있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 논설은 한국 국경 밖으로부터의 군사인원, 작전비행기, 장갑차 등을 반입하지 못하도록 한 정전협정 제2조를 거론하면서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이 방대한 육해공 침략무력과 많은 핵타격 수단을 동원해 강행하는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은 정전협정에 대한 단순한 위반이 아니라 난폭한 도전이고 수수방관할 수 없는 파괴행위"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전날 북한군 방사포(다연장로켓포) 차량 행렬을 1면에 실은 데 이어 이날도 1면에 스커드 형의 미사일과 장거리 미사일인 KN-08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탑재한 이동식 발사 차량 행렬 사진을 게재, 군사 대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북한이 이틀 연속 실은 사진들은 지난해 4월 15일 김일성 주석의 100회 생일을 맞아 한 열병식 모습이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개발한 미사일 KN-08의 사거리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5천㎞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jyh@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king21c/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3/07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