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보리 새 의장 "대북제재, 6자회담 재개가 목적돼야"

러, 3월 순회의장국… 대북제재 결의안 이달 채택될듯

(유엔본부 이타르타스=연합뉴스) 비탈리 추르킨 주(駐) 유엔 러시아 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로운(renovated) 대북 제재 패키지는 북한의 핵활동에 초점이 맞춰져야 하며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 재개를 목적으로 한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3월 유엔 안보리 순회 의장을 맡게 된 추르킨 대사는 3일 이타르타스 통신과 단독 인터뷰에서 안보리가 지난달 12일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는 대북결의 2087호를 채택했다고 상기한 뒤 "그 것(2087호)에 바탕을 둔 적절한 대응이 나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보리 15개 상임·비상임 이사국이 국가명 영문 알파벳 순서에 따라 한 달 동안 의장직을 맡는 안보리 의사 규칙에 따라 전임인 대한민국(ROK)의 김숙 유엔 대사의 후임으로 지명됐다.

추르킨 대사는 특히 "새 대북 제재 패키지는 북한의 핵 활동을 벗어나선 안 될 뿐더러 정치적·외교적 수단으로 6자회담을 재개하는 핵심 업무를 담아야 한다"면서 "이런 접근법이 안보리의 대북 제재 논의의 길잡이가 돼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의 이런 발언은 한국·미국·일본 등이 주도하는 강력한 대북 추가제재에 거부감을 표시한 것으로 해석됐다. 이는 의장국인 러시아가 앞으로 안보리 대북 제재 논의에서도 유화적인 태도로 '솜방망이' 대응을 주도할 것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타르타스 통신은 유엔본부의 많은 외교관이 이달 중에 안보리의 북한 핵실험 대응 논의가 종료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중국 역시 러시아와 마찬가지로 적절한 수위의 대북 제재와 6자회담 재개에 초점을 맞춘 대응을 요구하고 있어 한·미·일 등이 제재 수위에서 한 발짝 물러선다면 이달 중에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이 채택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지난달 25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북한의 미사일·핵 프로그램은 제재를 받아 마땅하지만 이를 한반도 주변의 무력 증강 구실로 삼아선 안 된다고 경계하고 나섰다.

라브로프 장관은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은 6자회담 재개가 북핵 문제를 푸는 유일한 해법이라는 점을 명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미·일 3국은 이번 대북 제재 결의안에 평화에 대한 위협, 파괴, 침략행위에 대한 회원국들의 강제적 대응을 규정한 유엔 헌장 7장이 원용되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으나 러시아와 중국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kji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3/04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