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필> 신제윤 금융위원장 내정자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금융정책과 국제금융 분야에서 30년 넘게 몸담은 정통 재무관료.

행시 24회 출신으로 재무부에 발을 들여놓은 뒤 주요보직을 거쳤다.

2003년 옛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과장 당시 '카드 사태'를 무난히 수습해 업무 능력을 인정받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에 파견나간 적도 있어 민간 부문에 대한 이해도 크다.

국제적 감각과 대외 협상력이 우수하다는 평.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당시에는 금융분과장으로 맹활약해 권오규 전 경제부총리로부터 '4명의 최고 협상가' 중 한 명으로 꼽혔다.

기획재정부 국제업무관리관(차관보)으로 2008년부터 3년이나 일했다.

2010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는 G20재무차관회의 의장을 맡아 코뮈니케 작성을 주도했다. 앞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에는 한미 통화스와프 성사에 기여했다.

2011년 3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영전해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기재부 1차관으로서 작년에는 국가신용등급 상승,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유치 등에 관여했다.

격의 없고 친화력이 뛰어나며 유머감각도 있다. 기재부 직원들이 뽑는 '닮고 싶은 상사'에 단골로 선정됐다.

조부는 제헌의원이자 민선 경기도지사를 지낸 신광균 선생.

딸 아영씨는 SBS[034120] ESPN 아나운서로 일하고 있다.

▲서울(55) ▲휘문고 ▲서울대 경제학과 ▲재정경제부 국제금융과장 ▲금융정책과장 ▲국제금융심의관 ▲대통령 국민경제비서관 ▲재경부 국제금융국장 ▲기재부 국제업무관리관 ▲금융위 부위원장 ▲기재부 1차관

prin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3/02 1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