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후쿠시마원전 노동자 근무 중 돌연사

"피폭량 허용기준 이내"…2011년 사고후 5번째 사망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2011년 방사성 물질 대량 유출 사고가 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복구작업에 참여 중이던 50대 남성 노동자 1명이 돌연사했다고 NHK가 1일 보도했다.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에 따르면 이 근로자는 지난달 25일 오전 9시께 원전내 제3호기 원자로 건물에 천막을 설치하는 작업을 준비하던 중 일시적으로 호흡정지 상태에 빠져 인근 이와키시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틀 뒤인 27일 밤 사망했다.

도쿄전력은 "진단서를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현재로선 사인을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2011년 6월부터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복구작업에 참여한 이 근로자의 방사성 물질 누적 피폭량은 원전 근로자 연간 한도인 50밀리시버트의 절반인 25밀리시버트였다고 NHK는 전했다.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에서 수소폭발 사고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현장 근로자 5명이 심근경색 등으로 숨졌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3/01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