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전자상거래 1천조원 돌파…5년 만에 갑절

송고시간2013-02-27 12:00

(세종=연합뉴스) 박수윤 결과 = 지난해 전자상거래 규모가 1천조원을 돌파했다.

27일 통계청의 '2012년 전자상거래ㆍ사이버쇼핑 동향'을 보면 지난해 전자상거래 총액은 전년보다 14.5% 증가한 1천144조7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물가변동 등을 고려한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규모(1천103조5천억원)를 앞지르는 수치다.

앞선 연도별 총액은 2007년 516조5천억원, 2008년 630조1천억원, 2009년 672조5천억원, 2010년 824조4천억원, 2011년 999조6천억원 등이다.

거래액이 5년 만에 두 배 넘게 불어난 것이다.

부문별로 기업간(B2B) 거래가 전체 거래액의 대부분인 91.8%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15.1%였다.

소비자간(C2C) 거래는 20.6% 늘었고 기업과 정부간(B2G) 거래가 6.6%, 기업과 소비자간(B2C) 거래가 6.0% 증가했다.

4분기 거래액만 보면 299조1천600억원으로 전년 같은 분기보다 4.6%, 전 분기보다 8.1% 늘었다.

부문별로는 2011년 4분기보다 B2G가 14.9%, B2C가 13.6%, C2C가 8.3% 늘었지만 B2B는 3.6% 증가에 그쳤다.

지난해 사이버쇼핑 거래액은 32조3천470억원으로 전년보다 11.3% 늘었다.

여행ㆍ예약 서비스(32.3%), 음식료품(22.8%), 생활ㆍ자동차용품(17.1%), 가전ㆍ전자ㆍ통신기기(10.0%) 등이 증가했다. 소프트웨어(-12.8%)와 꽃(-8.9%)은 감소했다.

지급결제 수단은 카드가 73.1%로 가장 많았고 계좌이체(20.9%), 전자화폐(2.6%)가 뒤를 이었다. 배송 수단은 택배(84.6%), 자체배송(10.8%), 오프라인 제휴(1.7%) 순이었다.

소매판매액에서 사이버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년 커지고 있다. 2007년 7.0%, 2008년 7.5%, 2009년 8.2%, 2010년 9.1%, 2011년 9.7%에 이어 지난해 10.5%까지 상승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