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 익선관' 발견이 갖는 의미는>

조선왕실 복식사와 훈민정음 연구에 이정표 될 수도
훈민정음이 비치는 익선관
훈민정음이 비치는 익선관
(대구=연합뉴스) 경북대 연구팀이 세종대왕의 유물로 추정하고 공개한 익선관. 이 유물은 국내 한 컬렉터가 지난해 일본에서 구입해 들여온 것으로 안에 훈민정음 활자본이 들어 있다. 2013.2.27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세종대왕 유물로 추정되는 익선관의 발견은 진위가 명확해지면 한국사 연구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전망이다.

먼저 이는 임진왜란 이전의 조선시대 유물 그 자체로서 큰 의미를 가질 뿐 아니라 당시 임금의 복식에 대한 직접적인 고증 자료가 될 수 있다.

'세종대왕 익선관'
'세종대왕 익선관'
(대구=연합뉴스) 경북대 연구팀이 세종대왕의 유물로 추정하고 공개한 익선관. 이 유물은 국내 한 컬렉터가 지난해 일본에서 구입해 들여온 것이다. 2013.2.27

익선관을 공개한 경북대 이상규(60·전 국립국어원장) 교수는 "임진왜란 이전의 조선시대 유물은 현재 거의 남아 있지 않다"며 "이는 왕실 임금의 복식사 연구에 중요한 사료이며 특히 익선관의 복원, 자수의 변천과정, 익선관 문양의 변천을 연구하는 데 결정적인 단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더 중요한 것은 익선관 내부에 들어 있는 훈민정음 판본 관련 자료다.

이 교수 등 연구팀은 훼손을 우려해 익선관을 아직 해체하지 않았지만 내피인 도류사에 비치거나 내피가 닳아져 일부 드러난 내부 훈민정음 자료를 제자해 기록으로 보고 있다.

4개 발톱 가진 용 무늬
4개 발톱 가진 용 무늬
(대구=연합뉴스) 경북대 연구팀이 세종대왕의 유물로 추정하고 공개한 익선관에 수놓인 용(龍) 무늬. 세종실록에는 세종 26년(1444년)까지는 사조용의(四爪龍衣)를 입다가 같은 해 3월 26일 명으로부터 오조용복(五爪龍服)을 하사받아 이때부터는 오조용복을 입은 것으로 전해진다. 2013.2.27

또 익선관이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시점(1444년 이전)으로 미뤄 현재 원본으로 알려진 간송미술관 소장 훈민정음 해례본(1446년 간행)보다 시대적으로 더 앞선 목판본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 자료는 훈민정음 해례본 이전의 훈민정음 제작 상황을 파악하는 데 중요한 사료가 될 전망이다.

연구팀은 추후 문화재청 등과 협의해 익선관을 해체하고 그 안에 든 훈민정음 판본을 본격적으로 분석할 예정이다.

이 교수는 "익선관의 훈민정음 판본은 훈민정음 해례본의 완성 과정을 규명하는 고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2/27 08: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