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서민 엥겔지수 8년 만에 최고…주범은 식료품값

송고시간2013-02-26 08:01

엥겔지수 2003년 이후 역대 두번째 높은 수준

<그래픽> 소득분위별 엥겔지수 추이
<그래픽> 소득분위별 엥겔지수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26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소득 하위 20%인 1분위의 소비지출에서 식료품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을 뜻하는 엥겔지수는 20.79%로 전년의 20.70%에서 악화했다.
kmtoil@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지난해 식료품 물가 상승으로 저소득층의 엥겔지수가 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버는 돈보다 먹는 비용이 더 늘어 서민 생활이 팍팍해졌다.

26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소득 하위 20%인 1분위의 전체 소비지출은 월평균 125만4천583원으로 전년보다 2.9% 늘어난 반면에 식료품·비주류음료를 사는 데 쓴 비용은 26만771원으로 3.4% 증가했다.

이에 따라 소비지출에서 식료품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을 뜻하는 엥겔지수는 20.79%로 전년의 20.70%에서 악화했다.

이는 2004년 20.80%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전국 단위 조사를 시행한 2003년 이후 역대 두번째로 높다.

최근 외식 증가 추세를 고려해 일반 식당, 배달 음식, 패스트푸드 등에 쓴 비용인 '식사비'까지 포함하면 1분위의 실질적인 엥겔지수는 30.87%까지 오른다.

대조적으로 소득 상위 20%인 5분위 엥겔지수는 같은 기간 11.83%에서 11.59%로 낮아졌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손님이 라면을 고르고 있다.(자료사진)

서울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손님이 라면을 고르고 있다.(자료사진)

1분위의 엥겔지수는 5분위보다 2배가량 높아 저소득층의 먹을거리에 대한 경제적 부담이 얼마나 큰지를 보여줬다.

지난해 물가가 안정됐음에도 엥겔지수가 오른 것은 식료품 물가가 상대적으로 많이 올랐기 때문이다.

소비자물가는 작년에 연간으로 2.2% 오른 데 그쳐 전국 단위로 물가 통계를 낸 1965년 이래 두 번째로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식료품·비주류음료 물가는 4.0% 올라 전체 물가 상승률을 압도했다.

이런 현상은 2009년부터 이어오면서 저소득층의 식료품비 부담을 초래했다.

지난해 집세가 오르면서 서민의 주거비 부담 역시 커졌다. 1분위의 '실제 주거비' 지출이 전년 대비 5.8% 올랐지만 5분위의 상승률은 0.6%에 그쳤다.

여기에 의류ㆍ신발 비용까지 더하면 지난해 1분위가 '의식주'(의류ㆍ신발+식료품·비주류+식사비+실제주거비)에 지출한 돈은 50만6천362원으로 전체 소비지출의 40.4%를 차지했다. 2004년 40.9% 이후 가장 높았다.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