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배구> 레오·니콜, 5라운드 남녀부 MVP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외국인 주포로서 팀을 이끄는 레오 마르티네스(쿠바·삼성화재)와 니콜 포셋(미국·도로공사)이 NH농협 2012-2013 프로배구 V리그 5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레오는 24일 발표된 기자단 투표 결과 27표 중 21표를 얻어 팀 동료 유광우(3표)와 박철우(2표), 러시앤캐시의 신영석(1표)을 큰 표차로 따돌렸다.

이로써 레오는 1라운드에 이어 올 시즌 두 차례 MVP에 뽑히는 영광을 안았다.

레오는 5라운드 5경기에서 득점(194점), 공격(64.23%), 오픈(61.19%), 후위(64.46%), 퀵오픈(81.25%) 등 5개 부문에서 선두를 달려 팀의 전승을 이끌었다.

삼성화재는 레오의 활약에 힘입어 23일 KEPCO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역대 가장 많은 경기(5경기)를 남겨놓고 정규리그 1위를 확정했다.

여자부 니콜은 19표를 받아 현대건설의 양효진(6표), 베띠 데라크루즈(GS칼텍스), 남지연(IBK기업은행·이상 1표)을 제치고 MVP 수상자로 선정됐다.

니콜은 5라운드에서 득점(168점), 오픈(49.40%) 등 2개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12일 IBK기업은행 전에서는 풀세트 접전 끝에 팀의 승리를 이끌며 여자부 역대 한 경기 최다 득점(55득점) 신기록을 작성했다.

레오와 니콜은 상금 100만 원씩을 받는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2/24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