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케시마의 날' 격분 40대男 日대사관에 오물 투척(종합)

일본 '다케시마의 날' 행사
일본 '다케시마의 날' 행사(교도=연합뉴스) 지난 22일 일본 마쓰에(松江)시 소재 현민회관에서 '다케시마의 날'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일본 중앙 정부 당국자로는 최초로 시마지리 아이코(島尻安伊子) 해양정책·영토문제 담당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이 참석했다. 2013.2.22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일본 시마네(島根)현의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날' 행사 개최에 분노한 40대 남성이 주한 일본대사관 안으로 오물이 든 병을 던졌다가 경찰에게 붙잡혔다.

23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최모(49)씨가 전날 오후 8시50분께 종로구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자신의 인분을 채운 750㎖ 들이 플라스틱 통을 들고 와 "아베 총리는 사죄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통을 대사관 담 안으로 던졌다.

울산에서 일용직 노동자로 일하는 최씨는 전날 시마네현에서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일본 정부 당국자까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자 이에 항의하려고 이런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日 '다케시마의 날' 행사 앞 항의
日 '다케시마의 날' 행사 앞 항의(교도=연합뉴스) 지난 22일 '다케시마의 날' 기념행사가 열린 일본 마쓰에(松江)시 소재 현민회관 앞에 태극기를 든 시위대가 항의를 하고 있다. 2013.2.22
photo@yna.co.kr

경찰은 최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조사하고서 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최씨는 지난해 8월에도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격분, 일본대사관에 인분이 든 플라스틱병을 던졌다.

그는 재작년 5월에는 같은 이유로 자신의 새끼손가락을 잘라 일본대사관에 택배로 보냈다가 외국사절 협박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기도 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2/23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