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 위안부문제 합의 직전까지 갔었다"

'위안부 문제 해결하라'
'위안부 문제 해결하라'(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지난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062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일본정부에게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3.2.20
saba@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 한국과 일본은 2011년 양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때 합의 직전까지 갔으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문제 등으로 합의가 좌절됐다고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이 밝혔다.

김 전 청와대기획관은 22일자 아사히신문 인터뷰에서 2011년 12월 교토(京都)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당시 일본 총리가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논의한 후 "양국이 성의있는 대화를 계속해 사실은 합의 직전까지 갔으며 그대로 진행됐더라면 (작년) 여름에는 합의 발표가 이루어져 한일관계가 개선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자료사진)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자료사진)

그는 당시 협상의 핵심은 "일본 총리가 위안부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일본 정부가 보상도 실시하는 것이었다"면서 "통상적인 외교 루트와는 별도로 나와 일본 총리관저 고위 당국자 간에 특별한 채널이 가동돼 대부분의 문제에서 타결 직전까지 갔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양국 외교 당국이 각자의 입장을 반영시키려고 하는 바람에 상황이 어려워지고 한일정보협정 문제까지 돌출되면서 위안부문제가 공중에 떠버려 결국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ys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2/22 1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