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서 `다케시마의 날' 행사 관리 파견 자제론

독도(자료사진)
독도(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이른바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날' 행사에 차관급 관리 파견을 검토중인 가운데 일본 내부에서 "현명하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일본 유력지인 아사히신문은 20일자 사설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한일관계의 대국적인 관점에서 시마지리 아이코(島尻安伊子) 내각부 정무관을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파견하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신문은 우선 자국이 1905년에 독도를 시마네현에 편입했다고 주장하지만 한국은 같은 해를 '일본의 한국(강제)병합이 시작된 해'로 보고 있고, 독도를 일본의 식민지 지배의 상징으로 받아들인다는 점을 거론한 뒤 정무관 파견은 한일관계를 크게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사히신문은 또 아베 총리나 다른 장관들이 다케시마의 날(22일) 사흘 뒤에 한국의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다는 점을 고려해 이 행사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으면서 "다른 한편 (차관급) 정무관을 보내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했는데도 한미일 동맹의 한 축인 한일 안보협력이 좀처럼 진척되지 않고 있다는 점과 한일 관계가 삐걱거릴 경우 일본의 대중국 외교전략에도 차질이 생긴다는 점 등을 열거한 뒤 "총리는 (보수층) 지지자의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한일관계를 해칠 우려가 있다면 이해득실을 냉철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연립 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는 19일 기자회견에서 정무관 파견에 대해 "한국이나 주변국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충분하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chungw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2/20 0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