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좌파 성향 코레아 에콰도르 대통령 3선 성공(종합2보)

결선투표 없이 손쉽게 연임…야당후보 라소, 패배 인정
"나 지금 너무 흐뭇해"
"나 지금 너무 흐뭇해"출구조사 결과 3선 성공이 확실시되는 라파엘 코레아 에콰도르 대통령(오른쪽)이 17일(현지시간) 키토에서 승리를 기뻐하는 손짓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양정우 특파원 = 좌파 성향의 라파엘 코레아 에콰도르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치러진 대통령 선거에서 압승을 거두며 3선에 성공했다.

에콰도르 선거관리위원회(CNE)는 대선 투표함을 30%가량 개표한 결과 코레아 현 대통령이 56.4%를 득표했다고 발표했다.

코레아에 맞서 출마한 야권 후보 7명 중 경쟁자로 꼽힌 우파 성향의 전직 은행가 기예르모 라소는 24%를 얻어 2위에 올랐지만 코레아에 사실상 참패했다.

코레아는 대선 1차 투표 격인 이날 선거에서 과반 이상 득표를 확보해 2009년 대선에 이어 두번 연속 결선투표를 거치지 않고 연임에 성공했다.

2007년 처음 집권한 코레아는 신헌법에 따라 치러진 2009년 대선에서 재선했으며 이번 대선승리로 대통령 임기를 2017년까지 총 10년으로 연장하게 됐다. 현행 헌법에 따르면 3선 이상은 할 수 없다.

코레아는 선거가 끝난 뒤 발표된 출구조사 결과 야권 후보들과 예상 득표율 격차가 30%포인트 전후로 크게 벌어지자 일찌감치 대선 승리를 선언했다.

라파엘 코레아 에콰도르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17일(현지시간) 에콰도르 키토에서 대선이 끝난 뒤 코레아의 3선 성공을 축하하기 위해 모여 있다. (AP=연합뉴스)
라파엘 코레아 에콰도르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17일(현지시간) 에콰도르 키토에서 대선이 끝난 뒤 코레아의 3선 성공을 축하하기 위해 모여 있다. (AP=연합뉴스)

여론조사기관 2곳에서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에서 코레아는 58∼61%의 예상득표율을 보여 야권 후보들에 완승을 거둘 것으로 예측됐다.

코레아는 이날 수도 키토에 있는 대통령궁 앞에 모인 지지자들을 향해 "이 승리는 여러분 모두의 것"이라고 감사를 표하며 "누구도, 어느 것도 이 혁명을 멈출 수 없다. 친구들이여, 우리가 승리를 만들었다"고 기뻐했다.

2위를 기록한 야당 후보인 라소도 CNE 개표결과가 나온 뒤 기자회견을 열어 "코레아 대통령의 승리를 인정한다"고 패배를 확인했다.

경제학자 출신인 코레아는 막대한 '오일달러'를 이용한 사회 인프라 확대 정책으로 빈민층과 저소득층의 전폭적 지지를 받아왔다.

이른바 '시민혁명'으로 불리는 사회·정치적 개혁작업들을 추진해 왔다. 특히 병원과 보건소 확충, 교육시설에 대한 전면 투자가 큰 호응을 얻었다.

남미 좌파의 대부격인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정책적으로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있어 '제2의 차베스'라고도 불린다.

하지만 외국 기업 투자를 제한하고, 정부에 반대 목소리를 내는 민영 언론을 거세게 압박하면서 권위주의적 통치자라는 비판을 받아 왔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2/18 1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