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원전 운영사, 허위보고로 사고 조사 방해"

송고시간2013-02-07 10:53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대규모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를 낸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운영사가 허위 보고로 국회의 사고 조사를 방해했다고 아사히신문이 7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국회 사고조사위원회의 책임자였던 다나카 미쓰히코(田中三彦)씨는 이날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의 허위 보고 탓에 제대로 조사를 하지 못했다며 중·참의원 의장에게 추가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문제가 된 것은 2011년 3월의 원전 사고로부터 약 1년 가까이 시일이 흐른 지난해 2월 사고조사위원회의 현장 조사를 도쿄전력 측이 고의로 저지했는지 여부다.

도쿄전력의 다마이 도시미쓰(玉井俊光) 당시 기획부장은 사고조사위원들에게 "원자로 건물의 전등이 모두 꺼지고 햇빛이 들지 않아 어두컴컴한 상태"라고 거짓으로 보고해 국회 사고조사위원회의 현장 조사를 포기하게 만들었다. 실제로는 햇빛도 비치고 전등도 켜진 상태였다.

일본 국회 사고조사위는 원자로와 연결된 비상용 복수기(증기를 물로 돌리는 장치)가 도쿄전력의 주장과 달리 2011년 동일본대지진 직후에 부서졌을 가능성을 점검할 계획이었지만 현장이 어두컴컴하다는 보고를 받고 이를 포기했다.

도쿄전력은 줄곧 "후쿠시마 제1원전은 지진에는 충분히 대비했지만 상상을 넘은 쓰나미(지진해일) 탓에 어쩔 수 없이 방사성 물질 대규모 유출 사고를 냈다"고 주장했지만, 실제로는 지진에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점을 입증할 가능성이 있었지만 무산된 셈이다.

지진으로 비상용 복수기 같은 중요 장치가 부서진 것으로 판명될 경우 내진 설계를 강화해야 한다.

이에 대해 도쿄전력 홍보부는 당시 설명이 잘못됐다는 점을 인정한 뒤 "어떤 의도가 있어서 허위 보고를 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