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도쿄전력에 공적자금 8조원 추가 지원

송고시간2013-02-04 21:27

(도쿄 교도·AFP=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4일 최악의 방사능 유출 사고를 낸 도쿄전력에 피해 배상비용 6천968억엔(약 8조1천50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운영사인 일본전력이 받은 공적자금은 모두 3조2천400억엔(약 37조9천억원)에 달한다.

도쿄전력은 사고 배상비와 방사성 물질 오염 제거 비용뿐 아니라 원자로 해체 비용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 부담을 늘리는 방향으로 종합특별사업계획을 전면 수정할 것을 요청해왔다.

이에 일본 정부는 작년 5월 승인한 종합특별사업계획(10개년 회생계획)을 개정하면서 추가 지원키로 했다.

이번 공적자금 지원은 정부 산하 원자력손해배상지원기구가 담당하고 도쿄전력이 이후에 갚는 조건이다.

도쿄전력은 이날 2012 회계연도(2011년4월∼2012년3월) 순손실이 1천200억엔(약 1조4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당초 순손실 예상치 450억엔의 3배에 가까운 규모다.

도쿄전력은 원전 사고 배상비와 화력 발전 비용이 증가하면서 손실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쿄전력은 법적 피해구제 기간인 3년이 지난 후에도 배상 신청을 받기로 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