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과 분쟁 필리핀, 한국 경공격기 FA-50 구입 계획

(마닐라 AFP=연합뉴스) 필리핀 정부가 자국 군사력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산 경공격기 FA-50 12대를 구입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에드윈 라시에르다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현재 필리핀군이 운용하는 전투기가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개선이 불가피하다"며 "이는 군 전력 현대화 사업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라시에르다 대변인은 한국산 FA-50이 지난 2005년 미국산 F-5 마지막 전투기가 퇴역한 이후 필리핀 공군이 운용할 첫 전투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새 전투기를 훈련 및 요격, 재해 대응에 이용하고 전투기에 장착된 항공 카메라를 이용해 주변 지역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남중국해 스카보러 섬(중국명 황옌다오<黃巖島>) 영유권을 둘러싸고 필리핀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된 것을 의식한 듯 "이번 구입 계획이 특정 국가를 겨냥한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피터 갈베스 필리핀 국방부 대변인은 FA-50가 전투기 구입에 할당된 국가 예산과 필리핀 측 필요 요건에 부합해 이를 구입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갈베스 대변인은 이제 구매 협상을 시작하는 단계이며, 가능한 이른 시일 내에 2대를 들여와 공군 훈련에 투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필리핀 당국은 최근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자 군 전력 현대화 등 군사력 증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산 초음속 T-50 고등훈련기를 개량한 FA-50 경공격기는 음속의 최대 1.5배로 비행하며 탐지거리 100㎞의 정밀 레이더를 갖췄다.

또 공대공·공대지미사일과 기관포를 비롯한 합동정밀직격탄(JDAM), 지능형확산탄(SFW) 등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할 수 있는 기종이다.

y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1/30 2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