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플 아이폰, 작년 4분기 美시장 점유율 50% 넘어

애플의 아이폰5.(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애플의 아이폰5.(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애플의 아이폰이 미국 시장에서 지난해 4분기 전체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시장조사업체 캔터 월드패널 콤데크가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에 따르면 캔터는 미국 내 스마트폰 이용자 25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 분기에 팔린 스마트폰의 51.2%가 애플의 아이폰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어 안드로이드를 채용한 스마트폰이 44.2%,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이 2.6% 등 순이었다.

이 회사의 애널리스트 매리-앤 팔레토는 "애플이 아이폰5와 예전 모델이 모두 다양한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면서 높은 점유율을 차지했다"며 "특히 애플 아이폰 판매의 36%는 다른 브랜드 이용자들 가운데 옮겨온 것"이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는 안드로이드폰이 영국과 중국, 스페인, 호주, 독일 등에서 강세를 보이면서 1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캔터는 전했다.

특히 영국에서는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이 35%를 차지하면서 1위였다. 이에 비해 애플은 32%였다.

이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도 유럽에서 점유율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가고 있다.

윈도폰은 영국에서 5.9%를 차지했다. 전년도 같은 기간에서는 2.2%였다.

이탈리아에서도 2.8%에서 13.9%로 높아졌다.

이 회사의 애널리스트 도미니크 수네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기대했던 것보다는 느린 것이지만 주요 유럽국가에서 의미있는 수준으로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nadoo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1/23 01: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