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래창조과학부에 'ICT컨트롤타워' 섰다>(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정내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의 정보통신기술(ICT) 전담 차관이 명실상부한 'ICT 컨트롤타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22일 발표한 정부 하부조직 개편안은 그동안 ICT관련 업계, 학회 등에서 줄기차게 요구해온 'ICT전담조직'의 모양새가 미래창조과학부 내에 완성됐음을 보여준다.

인수위 발표에 따르면 현재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 및 통신 융합·진흥정책이 그대로 미래창조과학부로 이관된다. 과거 정보통신부에서 행정안전부, 지식경제부로 분산됐던 기능들도 다시 미래창조과학부의 ICT전담차관 밑으로 모이게 됐다.

이에 따라 행안부로 이관된 국가정보화 기반, 정보화전략 기능과 지식경제부의 정보통신정책 및 산업 진흥 기능, 소프트웨어산업 융합정책 등이 5년만에 한자리로 모인다.

이 것만으로도 과거 정보통신부의 모습을 완전히 복원하게 됐다.

여기에 더해 문화체육관광부의 디지털콘텐츠산업 진흥 기능과 방송광고 정책을 추가하고 현 방통위의 방송정책도 더했다. 미래창조과학부의 ICT전담조직이 '구(舊) 정통부+알파'로 짜여진 셈이다.

미래창조과학부 ICT전담차관 깃발아래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현 정부 조직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방통위의 방송통신융합실, 통신정책국, 방송정책국, 네트워크정책국 등을 꼽을 수 있다. 방송통신 분야의 규제기능만 맡게 되는 현 방통위에는 이용자보호국만 남기고 대부분의 조직이 미래창조과학부로 이삿짐을 꾸릴 것으로 보인다.

지경부에서는 정보통신산업정책관 아래 정보통신정책과, 소프트웨어산업과, 정보통신산업과, 소프트웨어융합과 등이 미래창조과학부로 옮겨갈 것으로 예상된다. 행안부의 정보화전략실 산하 7개과 중 4~5개과가 미래창조과학부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

문화부에서는 디지털콘텐츠산업과, 방송영상광고과가 ICT전담차관 관할로 이관될 것이 확실시된다.

인수위 국정기획조정분과 유민봉 간사는 "콘텐츠 정책을 미래창조과학부로 이관해 달라는 요구가 많았으나 이미 문화부에서 콘텐츠영역을 광범위하게 육성하고 있어 디지털콘텐츠 분야만 미래창조과학부로 이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른바 C(콘텐츠)-P(플랫폼)-N(네트워크)-D(기기)로 이뤄지는 스마트생태계 구축을 위해 최대한의 정책적 배려를 하는 한편 해당 부처의 반발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심한 흔적이 엿보인다.

인수위의 정부 하부조직 개편으로 미래창조과학부의 ICT전담차관은 비록 독임제 장관은 아니지만 오히려 구 정통부를 훨씬 능가하는 명실상부한 'ICT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관측된다.

j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1/22 18: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