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정성 문제' OTP발생기 1만8천여개 未교체

금감원 "교체 통보받으면 즉각 바꿔야 안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안정성 문제가 제기됐던 미국 보안업체 RSA사(社)의 일회용비밀번호(OTPㆍOne Time Password) 발생기 1만8천여개가 아직 교체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RSA사가 만든 OTP발생기 110만개 중 98.3%에 해당하는 108만개를 교체했지만 1만8천731개는 아직 바뀌지 않았다"고 23일 밝혔다.

금감원은 2011년 3월17일 RSA사가 자사 OTP발생기의 안정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핵심 정보가 해킹사고로 유출됐다고 발표함에 따라 해당 회사의 OTP 발생기 신규발급을 중단하고 교체를 진행해왔다.

국내에 보급된 RSA사의 OTP발생기는 전체 681만개의 16.1%에 달한다.

발급 금융회사별로는 농협은행 1만5천548개, 수협중앙회 466개, 우정사업본부 2천717개다.

금감원 관계자는 "미완료 금융회사는 해당 OTP 발생기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홍보를 강화하도록 해 조기 교체를 지도하고 교체 상황을 모니터링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까지 RSA사 OTP발생기와 관련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았지만, 금감원은 가능성에 대비해 해당 OTP발생기 이용고객은 전자금융거래 시 휴대전화 문자서비스(SMS) 인증 등을 받도록 추가적인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

RSA사 사고와 관련해 OTP발생기 교체를 통보받은 고객은 신속히 해당 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바꿔야 한다고 금감원은 덧붙였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1/2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