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뉴욕주 위안부 결의안 추진 노골적 방해>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057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이번 집회에는 아시아 각국에서 온 여성운동가들도 동참했다.(자료사진)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057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이번 집회에는 아시아 각국에서 온 여성운동가들도 동참했다.(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정규득 특파원 = 미국 뉴욕주의회의 위안부 결의안을 저지하려는 일본 측의 방해공작이 본격화됐다.

18일(현지시간) 한인사회 소식통들에 따르면 뉴욕주의회 상원과 하원에서 결의안을 주도하는 토니 아벨라(이탈리아계) 의원과 찰스 라빈(유대계) 의원 등 다수 의원들에게 `위안부는 자발적인 성매매 여성'이라는 주장이 담긴 일본인들의 항의성 이메일이 쇄도하고 있다.

아벨라 의원실은 "이들 이메일은 위안부 여성이 돈을 벌려는 성매매 여성이었다는 내용이 대부분"이라며 "한 상원의원은 170여 통의 이메일을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뉴욕 지역 첫 한인 정치인인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도 200여 통의 이메일을 받았다고 한다.

지난 16일 뉴욕주 상하원에 동시 제출된 결의안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20세기 최대 규모의 인신매매 사건'으로 규정하고 "일본 정부의 지시로 만들어진 위안부는 집단 강간과 강제 낙태, 성폭력 등의 피해를 겪었다"고 규탄하면서 진심어린 반성과 사죄를 요구하고 있다.

한인사회는 다수의 의원들이 호응하고 있어 이르면 상반기에 결의안 채택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하지만 뉴욕주 의회가 이번 회기부터 국제 문제는 취급하지 않는다는 규정을 도입했기 때문에 통과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아벨라 의원실은 "결의안은 미국에 세워진 위안부 기림비의 의미를 알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자는 취지"라며 "역사적 배경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일본 정부'라는 표현이 들아 있는데 만약 이것이 문제가 된다면 문구를 변경해서라도 통과시킬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일본인들이 미국 사회에서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회의 보편적 인권 이슈로 부각하려는 한인사회의 노력을 방해하는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해 11월에는 일본의 극우파 인사들이 미국 뉴저지주의 지역 신문인 스타레저에 일본군 위안부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내용의 광고를 게재해 물의를 빚었다.

일본의 극우파 저널리스트인 사쿠라이 요시코와 일본 자민당과 민주당, 무소속 의원 39명은 이 광고에서 `성노예'로 묘사되는 위안부들이 허가를 받고 매춘행위를 했으며 수입이 일본군 장군보다도 많았다는 망언을 늘어놨다.

또 일본군이 인신매매 사건을 저질렀다는 주장은 역사 왜곡으로 미국과 일본의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 해 10월에는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팰팍)에 있는 위안부 기림비에 일본 극우단체에 의한 `말뚝 테러'가 발생해 한인 사회의 공분을 샀다.

wolf8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1/19 03: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