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대선 조작" 백악관 청원에 2만5천여명 서명

송고시간2013-01-17 06:21

수개표ㆍ재검표 요구..공식 답변은 없을 듯

제18대 대통령 선거를 마친 19일 밤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개표작업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제18대 대통령 선거를 마친 19일 밤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개표작업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의 인터넷 청원사이트에 한국의 제18대 대통령선거가 조작됐다는 청원이 제출된 지 약 3주일만에 서명자가 2만5천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9일 뉴욕주에 거주하는 `윤 C.'라는 이름의 네티즌이 백악관 청원 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올린 이 청원에는 16일(현지시간) 오후까지 2만5천210여명이 지지 서명했다.

이 청원은 "제18대 대통령선거의 개표가 불법적으로 진행됐다"면서 "한국 국민은 수개표 혹은 재개표를 원하고 있으며, 이는 헌법에서 보장하는 권리"라고 주장했다.

특히 개표가 이른바 `프로그레시브 프로그램(Progressive Program)'에 의해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로 한국 국민의 민주주의를 지지해 달라"고 강조했다.

제18대 대통령 선거를 마친 19일 한 개표소에서 개표요원이 박근혜 후보가 찍힌 투표용지 묶음을 투표지 분류기에서 뽑고 있다. (자료사진)

제18대 대통령 선거를 마친 19일 한 개표소에서 개표요원이 박근혜 후보가 찍힌 투표용지 묶음을 투표지 분류기에서 뽑고 있다. (자료사진)

백악관은 이 사이트에 오른 청원 가운데 30일 이내에 서명인이 2만5천명을 넘는 경우 공식 답변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이 청원은 이미 이 기준을 충족한 셈이다.

그러나 미국과 무관한 사안인데다 과거 백악관이 일부 청원에 대한 답변을 기피한 경우도 있어 공식 반응은 나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교민은 "백악관 청원사이트에는 어처구니없는 주장들이 많이 등장하는 게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한국의 정치 문제를 올리는 것은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한편 백악관 청원사이트에는 현대자동차의 비정규직 문제와 관련해 "정몽구 회장이 한국 대법원 판결을 이행하지 않는 것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밝혀달라"는 주장도 올랐다.

지난 9일 울산에 거주하는 한 네티즌이 올린 이 청원에는 이날까지 228명이 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