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랑 시인, '자랑스러운 휘문인 상' 수상

송고시간2013-01-10 15:40

(강진=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모란의 시인' 영랑 김윤식 선생(1903~1950)이 모교인 휘문고로부터 93년 만에 졸업장을 받게 된 데 이어 '자랑스러운 휘문인 상'에도 선정됐다.

10일 강진군에 따르면 오는 21일 오후 서울 파레스호텔에서 열리는 휘문고 총동문회 신년하례식에서 영랑에게 '2013 자랑스러운 휘문인 상'이 수여된다.

최근 휘문고는 1919년 3·1 독립운동에 연루돼 졸업 기회를 잃은 김영랑 시인에게 다음달 6일 열리는 졸업식에서 명예졸업장을 추서하기로 결정했다.

휘문고 총동문회가 수여하는 '자랑스러운 휘문인 상'은 모교의 발전과 국가와 인류에 공헌한 동문 가운데 1명을 선정해 시상하는 110년 전통의 영예로운 상이다.

박상원 휘문고 총동문회 사무국장은 "우리나라 문학사에 큰 영향을 끼친 김영랑 시인이 휘문인이라는 사실에 동문으로서 자긍심을 느낀다"며 "사실 '휘문인 상'은 지금까지 살아있는 분에게만 주었는데 영랑 선배님의 업적이 남달라 동문의 뜻을 모아 작고(作故) 동문에게 처음으로 드리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새해 아침에 날아든 김영랑 선생의 휘문고 명예졸업장 추서에 이어 '자랑스러운 휘문인 상' 선정 소식은 5만 군민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아닐 수 없다"며 "이번 소식은 현재 추진 중인 영랑문학공원 조성사업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