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난영부터 싸이까지..가요계 전설 100인을 말한다>

(서울=연합뉴스) 이연정 기자 = '목포의 눈물'을 부른 이난영부터 '강남스타일' 열풍의 주인공 싸이까지. 한국 가요사에 길이 남을 100인의 가수를 조명하는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케이블 음악 채널 엠넷(Mnet)이 10일 공개한 '레전드 100 - 아티스트(Legend 100 Artist, 이하 '레전드 100')' 프로젝트가 바로 그것.

엠넷은 이 프로젝트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 교수, 평론가, 기자, 업계 인사 등 분야별 음악 전문가 50명을 선정위원단으로 위촉, 3개월여의 작업 끝에 '레전드 100' 명단을 확정했다.

'레전드 100'에는 이난영, 싸이와 함께 '한국 록의 대부' 신중현, '엘레지의 여왕' 이미자, '가왕' 조용필, '영원한 가객' 김광석, '문화대통령' 서태지와아이들 등이 이름을 올렸다.

아이돌 스타 중에서는 '1세대 아이돌' H.O.T와 S.E.S, 핑클의 이효리, god, 보아, 비 등이 포함됐다.

이날 광화문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엠넷 강희정 컨텐츠기획팀 팀장은 "젊은 세대와 부모 세대의 소통을 이뤄보고자 이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난영부터 싸이까지..가요계 전설 100인을 말한다>1

"'슈퍼스타 K' '보이스코리아'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예전 가수들의 노래가 젊은 층 사이에서 다시 사랑받는 걸 보며 예전 가요가 과거의 전유물은 아니라는 생각을 했어요. 젊은 세대와 충분히 소통할 수 있겠구나 싶었고, 그렇다면 그 소통의 장을 엠넷이 만들어야 하지 않겠나 싶었습니다."

선정위원단에 포함된 대중음악평론가 임진모는 "사실 이런 프로젝트는 종이 매체에서 주로 했는데 방송 매체, 특히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한 음악 채널인 엠넷에서 한다고 해서 더 끌렸다"고 말했다.

"통상적으로 '전설'이라고 하면 나이 든 사람을 생각하는데 들국화가 기자회견에서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있죠. 오래됐다고 레전드인 건 아니라고. 지금 활동하는 젊은 가수 중에서도 '전설'이라 할 수 있는 가수가 얼마든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제 아들·딸이 대학생인데 얼마 전 조용필 노래 중 제일 기억나는 게 뭔지 물으니 금방 대답을 못하더라"면서 "세대 간 단절처럼 뼈아픈 게 없다. K팝의 뿌리를 알기 위해서라도 '레전드'를 한 번 훑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난영부터 싸이까지..가요계 전설 100인을 말한다>2

엠넷은 한국 가요의 태동기인 일제강점기부터 2002년 12월 31일 사이에 음반을 내고 활동한 가수를 대상으로 '레전드 100'을 선정했다.

선정 기준은 대중음악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한 인지도 점수인 '레전드 지수'와 가창·퍼포먼스·싱어송라이터·록&밴드·아이콘 지수 등 총 여섯 가지다.

강희정 팀장은 "레전드라는 호칭을 붙이고 업적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10년 정도는 활동해야 의미가 있지 않을까 판단해 2002년 12월 31일까지 음반을 발표하고 활동한 아티스트로 대상을 한정했다"고 말했다.

임진모 위원은 "한국의 독특한 음악 환경을 고려하려면 (기준을) 여러가지로 나눠봐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처음에는 쏠림 현상이 나타나지 않을까 우려도 했지만, 의견이 다른 50여 명이 모여 결정하다 보니 결과적으로 빠지는 가수가 거의 없게 되더라"고 소개했다.

"무조건 노래만 잘한다고, 시대를 반영했다고 점수를 매길 순 없죠. 그래서 곡을 만드는 사람이란 개념으로 싱어송라이터, 공연 등 포괄적인 의미에서의 퍼포먼스, 상대적으로 불리한 환경에 있는 록 뮤지션을 반영한 '록 앤 밴드' 항목 등을 만들었습니다."

그는 음반 판매량이 점수에 들어가지 않은 이유에 대해 "1960년대의 10만 장과 90년대의 40만 장을 비교할 수가 없는 데다, 우리나라 음반 판매량 집계는 믿기 어려운 자료들이 많다"고 부연했다.

엠넷은 이달부터 매월 한 편씩, 총 7회에 걸쳐 '레전드 100'을 조명하는 프로그램 '레전드 100 - 아티스트'를 방송할 예정이다. 첫회는 오는 15일 밤 12시에 전파를 탄다.

또 '슈퍼스타 K' '보이스코리아' '쇼미더머니'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 엠넷아시안뮤직어워드(MAMA) 등 자사가 주최하는 시상식에서도 '레전드 100'에 관한 다양한 특집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강희정 팀장은 "단순히 100명의 이름을 공표하는 데 그치지 않고 1년간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와 지속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레전드 100 - 아티스트'의 마지막 편이 방송되는 7월에는 '레전드 100'의 순위도 발표한다.

임진모 위원은 "순위가 가져올 잡음도 있겠지만, (명단에) 1930년대 가수부터 2000년대 초반 가수까지 고루 포함된 만큼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무리 뭐라 해도 음악 시장을 견인하는 건 젊은이들 아닙니까.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젊은 세대가 한국 가요사에서 중요한 인물이 누구인지를 알게 됐으면 좋겠습니다."

<이난영부터 싸이까지..가요계 전설 100인을 말한다>3

rainmak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14: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