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해군기지' 진통 끝 예산 유지..공사 70일 중단>(종합)

'제주해군기지' 진통
'제주해군기지' 진통(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와 김기현 원내수석부대표가 1일 새벽 국회에서 2013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 위해 열린 본회의에서 여야간 극심한 진통을 겪은 제주 해군기지 예산안 '부대의견'을 두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13.1.1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여야가 1일 새해 예산안 처리를 위해 `1박 2일' 간의 치열한 `샅바싸움'을 전개한 것은 제주해군기지 공사 예산 때문이었다.

여야는 예산안을 전날인 12월 31일 밤 예산결산특위 전체회의에서 통과시켜놓고도 갑자기 불거진 제주해군기지 예산 문제로 극심한 진통을 겪었다.

여야가 전체회의 전에 이미 이 문제를 합의했으나, 본회의 직전 열린 민주당 의총에서 소속 일부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합의가 백지화된 것이다. 예결위 전체회의에서도 민주당 정청래 의원 등이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런 상황에서 새누리당 이한구, 민주당 박기춘 원내대표가 1일 새벽 세차례에 걸쳐 절충을 시도한 끝에 타협에 이를 수 있었다.

예결위 진통
예결위 진통(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민주통합당 정청래 의원이 31일 밤 국회에서 열린 예결특위 전체회의에서 제주 해군기지 예산과 관련해 지난해 국회에서 합의한 전제조건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예산을 집행하지 않고 공사를 중단할 것을 부대조건으로 하는 수정안을 제의하고 있다. 2013.1.1
toadboy@yna.co.kr

민주당은 당초 제주해군기지 예산의 삭감을 요구했으나, 실질적으로 최대 쟁점이 된 것은 예산 자체가 아닌 사업추진의 단서 격인 `부대 의견'이었다. 2개월 가량 제주해군기지 공사를 중단하는 문제로 여야가 첨예하게 맞붙었던 것.

결국 여야는 예산삭감 없이 ▲군항 중심으로 운영될 것이라는 우려 불식 ▲15만t급 크루즈 선박의 입항 가능성에 대한 철저한 검증 ▲항만관제권, 항만시설 유지ㆍ보수 비용 등에 관한 협정서 체결 등 3개항을 70일 이내 조속히 이행해 그 결과를 국회에 보고한 후 예산을 집행하도록 했다.

국방부와 제주도가 벌이는 항만관제권 등에 대한 협상 결과가 나오기 전에는 공사가 사실상 중단되도록 합의된 것이다.

여야는 또한 민군복합관광형미항으로서의 기능이 제대로 발휘될 수 있도록 방위사업청과 국토부 예산을 구분해 적정하게 편성하도록 합의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1/01 04: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