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택시, 과잉공급 택시 320대 감차 놓고 고민

송고시간2013-01-01 07:35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경기도 평택시가 과잉공급된 택시 320대 감차를 놓고 고민 중이다.

시는 최근 택시지역별 총량제에 따른 연구용역에서 현재 운행 중인 1천572대(개인택시 1천171대, 회사택시 401대) 가운데 20%인 320대를 감차해야 한다는 결과를 통보를 받았다.

택시 과잉공급은 시가 그동안 도시기본계획에 따른 인구증가를 예측하고 택시면허를 발급했는데 인구가 계획대로 증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기도 내 택시 1인당 사람 수를 보면 용인 617명, 광주 650명, 화성 607명, 파주 601명, 남양주 560명, 양주 543명, 군포 511명 등 평균 331명이다. 그러나 평택시는 도내 평균보다 60명 적은 274명으로 택시가 과잉공급됐다.

시는 이에 따라 다음달 개인·회사택시 감차 비율과 감차 방법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감차 방법을 두고 개인택시와 회사택시가 이견을 보이고 있어 시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개인택시 기사들은 개인택시면허 발급을 중단하고 자치단체에서 면허를 사들이면 감차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반면 개인택시 면허를 기다리는 회사택시 근무자들은 부제운행을 통해 감차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입장이다.

감차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시가 200여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개인택시는 대당 8천여만원, 회사택시는 5천여만원을 보상하고 면허를 사들이는 방법이 있다.

그러나 시는 면허발급 제한과 인구증가, 택시 자연감소 등 장기적인 방법으로 과잉공급 문제를 해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제운행 여부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택시노조의 한 관계자는 "회사택시 기사들은 개인택시 면허를 받기 위해 10여년을 기다려왔는데, 320대가 감차 된다면 25년을 기다려야 개인택시면허를 발급받게 된다"며 "택시 부제운행을 통해 감차 효과와 개인택시면허 발급 등 문제점을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평택시 유창열 건설교통사업소장은 "개인택시 면허의 상속과 판매가 중지됐고, 인구증가 등 시간이 지나면서 감차 효과를 볼 수 있다"며 "부제운행·지자체가 면허를 사들이는 방법 등 단기적 해결 방안은 택시업계 의견수렴과 정부의 방침 등을 고려해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jong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