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업자와 골프 금지, 선물 조심하라">

도청 간부와 첫 간담회서 강조…내달말까지 조직개편

(창원=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업자와 골프 치는 것은 절대 안 된다, 설 전후 선물 조심하라, 저녁 술자리도 자제하라."

취임직후부터 부패척결을 강조하고 있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임진년 마지막 날인 31일 오전 도청 간부들과의 첫 간담회에서 강조한 말이다.

홍 지사가 자신의 몸가짐을 거론하며 도청 간부와 직원들의 처신에 대해 구체성 있는 가이드 라인을 제시한 것이다.

그는 골프에 대해 "운동 자체는 상관하지 않겠다"면서도 "다만 누구와 치느냐가 중요하며 업자와의 골프는 절대 안 된다"고 못을 박았다.

술에 관해서도 자신은 공직생활 30년간 가능하면 낮에 일을 마치고 저녁엔 자리를 피해왔고 지사 취임 후에도 지켜왔다고 소개했다.

직원들도 가능하면 일찍 귀가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달라는 요청이다.

홍 지사는 취임 후 부패를 청산하려면 토착세력들과 유착을 근절해야 하고 자신부터 저녁 자리를 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연말연시에다 곧 설이 다가옴에 따라 과도한 선물 수수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사전 단속을 했다.

현재 공무원 윤리규정에는 업무와 무관할 때만 3만 원 미만의 선물을 허용하고 있다.

이와함께 홍 지사는 평일 열심히 일을 하고 토·일요일엔 출근하지 않도록 권장했다.

최근 많은 눈이 내린 것과 관련, 피해 대책이 좀 미흡했다고 공개 비판했다.

전면 개편이 논의되고 있는 경남FC에 관해선 "감독 이외엔 모두 바꾼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또 어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남해안 배타적 경제수역(EEZ) 골재채취 연장 반대도 다시 강조했다.

조직 개편은 내달 말까지 마무리하도록 독려했다.

이에 따라 정기 인사는 내달말이나 2월 초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임채호 행정부지사는 이날 오후 3시 퇴임하고 신임 윤한홍 부지사는 휴일인 1일 오후 출근해 실국 업무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b94051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12/31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