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아베, 朴당선인에 특사파견ㆍ친서전달 `무산'>

朴당선인측 "일정 안맞아..아베 총리 취임 26일 이후 논의하자"독도 문제 관련 `극우 정치인' 이미지 감안 가능성도 거론
박근혜 당선인이 지난 20일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벳쇼 고로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 차기 총리인 자민당 아베 신조 총재가 보낸 축하친서를 전달받고 있다.(자료사진)
박근혜 당선인이 지난 20일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벳쇼 고로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 차기 총리인 자민당 아베 신조 총재가 보낸 축하친서를 전달받고 있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연정 기자 = 일본 차기 총리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자민당 총재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에게 특사를 파견해 양국 관계 정상화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하려고 했지만 무산된 것으로 21일 알려져 그 배경이 주목된다.

새누리당 및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재는 한일 관계의 조기 개선을 위해 이번 주말 박 당선인에게 특사를 파견할 계획이었다.

특사로 예정됐던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인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전 재무상은 박 당선인에게 조기 정상회담을 제안하는 아베 총재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일본 언론 보도도 나왔다.

그러나 박 당선인측에서 이날 특사 파견 및 친서 전달 제안을 `정중히'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카가 간사장과의 연락을 맡은 박 당선인의 한 측근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누카가 간사장이 대선 다음날인 지난 20일 연락을 해와 이번 주말에 자신을 포함해 한일의원연맹 소속 일본 의원 4명이 아베 총재의 친서를 갖고 박 당선인을 면담했으면 한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면서 "박 당선인의 일정 등을 알아보고 연락을 주겠다고 했고 이후 당선인측으로부터 주말에는 도저히 일정이 생기지 않아 어렵다는 의사를 오늘(21일)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이 측근은 이어 "이에 따라 오늘 누카가 간사장에게 상황을 설명하며 양해를 구했고 누카가 간사장도 이해했다"면서 " "어차피 아베 총재가 오는 26일 차기 총리로 공식 취임하는 만큼 취임 이후에 일정을 잡는 것이 낫겠다는 뜻도 전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차기 총리가 독도ㆍ위안부 문제로 경색된 한국과의 외교 관계 개선을 위해 특사 및 친서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음에도 박 당선인측에서 결과적으로 이를 `고사'하면서 특사 파견이 일단 무산됨에 따라 향후 한일 외교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한국에서는 아베 총리가 독도 문제 등 민감한 한일 문제에 대한 극우파 정치인 중 한 명으로 인식되는 것이 특사 파견 `고사'의 이유로 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박 당선인의 측근은 이와 관련, "특사 파견 및 친서 전달 제안을 수용하지 못한 것은 순전히 박 당선인의 일정이 맞지 않아서였을 뿐 정치적 배경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박 당선인은 후보 시절이던 지난달 초 서울외신기자클럽 기자회견에서 독도 문제에 대해 "독도는 역사적ㆍ지리적ㆍ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 고유 영토로 협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한일 양국의 건강한 관계 발전을 위해서는 우방 국가인 일본이 이 점을 직시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12/22 0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