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송3사 출구조사 "박근혜 50.1% 문재인 48.9%"(종합2보)

송고시간2012-12-19 18:36

오차범위 내 접전..종편 JTBC 예측조사 "朴 49.6% 文 49.4%" YTN 예측조사 "朴 46.1∼49.9% 文 49.7∼53.5%"朴 부산ㆍ강원ㆍ충북 등 9곳, 文 서울ㆍ광주ㆍ대전 등 7곳 우세

<그래픽>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
<그래픽>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방송3사가 19일 실시한 출구조사에서 박근혜 50.1%, 문재인 48.9%, YTN 예측조사에서는 박근혜 46.1∼49.9, 문재인 49.7∼53.5% 결과가 나왔다.
sunggu@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심인성 기자 = 19일 실시된 제18대 대통령 선거의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50.1%, 문재인 후보 48.9%의 득표율을 각각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상 기사 [출연]방송3사 공동 출구조사 결과는?
<정치부 정호윤 기자, 정한울 동아시아연구원 여론분석센터 부소장 출연>

[출연]방송3사 공동 출구조사 결과는? <정치부 정호윤 기자, 정한울 동아시아연구원 여론분석센터 부소장 출연>

KBS, MBC, SBS 방송3사는 이날 오후 6시 투표 종료와 함께 이 같은 출구조사 결과를 일제히 보도했다.

두 후보의 차이는 1.2% 포인트로, 오차범위(1.6% 포인트) 이내다.

<그래픽> 대선 시간대별 투표율 비교(6시 잠정)
<그래픽> 대선 시간대별 투표율 비교(6시 잠정)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일 오후 6시 현재(잠정) 제18대 대통령선거의 투표율이 75.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sunggu@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지역별로는 ▲서울 박 후보 47.5% 문 후보 52.2% ▲경기 박 후보 48.8% 문 후보 50.9% ▲인천 박 후보 49.0% 문 후보 50.6% ▲부산 박 후보 60.3% 문 후보 39.5% ▲울산 박 후보 59.9% 문 후보 39.9% ▲경남 박 후보 62.9% 문 후보 36.8% ▲대구 박 후보 79.9% 문 후보 19.9% ▲경북 박 후보 82.1% 문 후보 17.7% 등이었다.

또 ▲광주 박 후보 6.1% 문 후보 93.8% ▲전남 박 후보 7.7% 문 후보 92.1% ▲전북 박 후보 11.2% 문 후보 88.5%▲대전 박 후보 49.5% 문 후보 50.0% ▲충남ㆍ세종시 박 후보 54.0% 문 후보 45.8% ▲충북 박 후보 56.6% 문 후보 43.2% ▲강원 박 후보 61.3% 문 후보 38.4% ▲제주 박 후보 51.8% 문 후보 47.9% 등이었다.

16개 시도 전체적으로 보면 박 후보는 텃밭인 대구와 경북, 부산과 경남, 울산을 비롯해 강원, 충북, 충남ㆍ세종시, 제주 등 9곳에서 우위를 보인 반면 문 후보는 텃밭인 광주, 전남, 전북과 함께 서울과 경기, 인천, 대전 등 7곳에서 우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3사 이외에 종편인 JTBC 예측구조사에서는 박 후보(49.6%)와 문 후보(49.4%)의 격차가 0.2% 포인트에 불과했다.

YTN 예측조사는 박 후보 46.1~49.9%, 문 후보 49.7~ 53.5%로 문 후보가 이기는 것으로 전망됐다.

<2012대선>방송3사 출구조사 "박근혜 50.1% 문재인 48.9%"
<2012대선>방송3사 출구조사 "박근혜 50.1% 문재인 48.9%"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8대 대통령선거가 실시된 19일 오후 용산 아이파크몰 가전매장에서 유권자들이 방송 3사 출구조사를 지켜보고 있다.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50.1%, 문재인 후보 48.9%의 득표율을 각각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관위는 이날 밤 11∼12시께 당락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전망했으나 워낙 초접전 양상이어서 더 늦어질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2.12.19
seephoto@yna.co.kr

한편 중앙선관위는 이날 밤 11∼12시께 당락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전망했으나 워낙 초접전 양상이어서 더 늦어질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hin@yna.co.kr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