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고노 "정치권 우경화에 제동 필요"

송고시간2012-12-12 09:50

"역사 부정은 천박한 민족주의"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일본군의 위안부 동원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 담화를 주도한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중의원 의장이 일본 정치권의 우경화 흐름에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고노 전 중의원 의장은 12일 아사히신문과 인터뷰에서 일본의 우경화와 관련, "동서 냉전이 끝나 공산당과 사회당 등 좌파 주장의 근거가 약해지면서 보수가 좌파를 개의치 않고 자유롭게 발언하는 경향이 강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정권에서도 (무기수출을 원칙적으로 금지한) 무기수출 3원칙을 완화하고,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검토하는 등 여당과 제1야당인 자민당이 같은 방향을 향해 우경화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민당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재가 고노 담화의 수정을 주장하는데 대해서는 "과거 자민당은 자주헌법을 내세우면서도 매우 억제적이고 온건했다"면서 "역사를 중시하면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보수의 수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후 일본을 전면 부정하는 것은 보수가 아니라 국수주의로, 천박한 민족주의를 내세우는 발언이 국제적으로 통용될지 매우 걱정이다"고 말했다.

고노 전 중의원 의장은 우경화 가속과 관련, "과거 자민당은 의원의 30% 정도가 온건파였고, 국회 전체로는 사회당과 공명당을 합할 경우 50% 정도가 온건파여서 정치의 밸런스가 유지됐다"면서 "하지만 소선거구제도가 도입되면서 온건파의 설 자리가 좁아졌다"고 분석했다.

그는 "지금처럼 우경화가 진행될 경우 진보세력은 절멸할지도 모른다"면서 "우경화에 제동을 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총선후 정계 재편이 있을지도 모르겠다"면서 "신뢰를 잃어가는 정당보다 주장을 굽히지 않고 소신 있게 목표를 향해 걸어가는 인물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노 전 중의원 의장은 자민당 정권의 관방장관 당시인 1993년 8월 4일 담화에서 "(일본군) 위안소는 당시 군 당국의 요청에 의해 설치됐고 위안소의 설치, 관리 및 위안부 이송에는 구 일본군이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 감언, 강압 등에 의해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모집된 사례가 많았다"고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했다.

하지만, 아베 신조(安倍晋三) 자민당 총재와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일본유신회 대표 등 우익 정치인들은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동원한 증거가 없다며 고노 담화를 수정하거나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노 전 중의원 의장은 이에 대해 지난 10월 요미우리신문과 인터뷰에서 "자료상의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전후 반세기가 지난 지금도 고통을 겪는 여성(위안부)의 존재와 전쟁 중의 비극까지 없었다는 주장에 슬픔을 느낀다"면서 "아시아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으로부터도 일본의 인권의식이 의심받아, 국가의 신용을 잃게 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kim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