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지하철 고장열차 견인중 추돌…100여명 부상(종합3보)

충격으로 바퀴 2개 이탈, 3호선 수영∼연산역 운행 중단'사고열차 견인 매뉴얼' 무시해 정차 차량 충격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 도시철도 3호선에서 고장으로 정차한 전동차를 견인하는 과정에서 열차끼리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 1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도 안전 불감증이 낳은 전형적인 인재로 드러나 운영사인 부산교통공사를 질타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정차·추돌사고 순간 = 22일 오전 8시15분께 부산 도시철도 3호선 배산역에서 물만골역으로 향하던 제3038호 전동차가 물만골역 전방 100여m 지점에서 기관고장으로 멈춰 섰다.

부산지하철 열차 추돌사고
부산지하철 열차 추돌사고(부산=연합뉴스) 22일 오전 부산 도시철도 3호선에서 고장으로 정차한 전동차를 견인하는 과정에서 열차끼리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4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사고 충격으로 전동차 유리창이 깨져 있다. << 국제신문 제공 >> 2012.11.22.
ccho@yna.co.kr

이 전동차는 운전실과 객실 사이에 있던 안내전광판 계전기에서 합선이 되면서 멈춰섰다. 당시 계전기에서는 연기가 뿜어져 나왔고 기관사가 소화기로 꺼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정차와 동시에 객실 내 전기가 모두 나가 200여명이 넘는 승객이 한동안 어둠 속에서 공포에 떨었다.

추돌사고는 3038호 전동차가 멈춰선지 10여분 뒤에 일어났다. 사고차량 견인에 나선 제3040호 전동차가 곡각지점에 서 있는 정차 차량을 보지 못하고 시속 10km이상의 속도로 그대로 들이받았기 때문이다.

추돌사고의 충격으로 견인에 나선 전동차의 바퀴 2개가 탈선하고 앞 차량 객실에 서 있던 사람들이 넘어지면서 무더기로 다쳤다.

이 사고로 권모(41·여)씨 등 승객 30여명이 부상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부상자 외 크고 작은 골절 등으로 병원치료를 받은 사람은 100여명에 이르고 있다.

<그래픽> 부산지하철 추돌사고 상황
<그래픽> 부산지하철 추돌사고 상황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부산 도시철도 3호선에서 고장으로 정차한 전동차를 견인하는 과정에서 열차끼리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 1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kmtoil@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승객 변모(53·여)씨는 "순간 '꽝'하는 큰 굉음이 들렸고 이대로 죽는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전동차에 서 있거나 앉아있던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그대로 쓰러졌다"고 사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부산교통공사는 사고가 나자 뒤따르던 차량으로 멈춰선 전동차를 밀어 물만골역으로 이동시킨 뒤 승객을 하차시키려 했지만 추돌사고로 여의치 않자 승객을 선로에 내리게 한 뒤 인근 물만골 역으로 대피시켰다.

승객 대피는 사고 발생 30여분 뒤인 오전 8시45분께 완료됐다.

그러나 사고차량에 대한 견인은 사고 발생 8시간이 지난 오후 4시 현재까지 이뤄지지 못해 수영∼연산역간 운행중단이 계속되고 있다.

사고후 대피하는 승객들
사고후 대피하는 승객들(부산=연합뉴스) 22일 오전 8시15분께 부산 도시철도 3호선 배산역에서 물만골역으로 향하던 3038호 전동차가 기관고장으로 멈춘뒤 견인하는 과정에서 열차끼리 추돌해 2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발생후 승객들이 지하를 통해 대피하는 모습. <부산소방본부 제공>
ready@yna.co.kr

◇'사고열차 견인' 매뉴얼 안지켜 = 이날 추돌사고는 '사고열차 견인' 매뉴얼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3038호 전동차가 멈춰서자 운전 지령실은 뒤따르던 3040호 차량에 무전으로 앞 차량의 구원을 지시했다. 차량을 뒤에서 밀어 물만골역으로 이동시킨 뒤 승객을 대피시키도록 했다.

지령실의 연락을 받은 3040호 열차는 배산역에서 모든 승객을 하차시킨 뒤 곧바로 현장으로 향했으나 당시 기관사는 앞차가 멈춰선 정확한 위치를 몰랐던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특히 멈춰 선 앞차가 곡각지점에 위치, 앞 차량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때가 늦었다.

사고열차 열차 견인 운행수칙에 따르면 견인 차량은 25km 이하로 운행하다 견인대상 차량이 시야에 들어오면 5∼10km로 서행해야 한다. 이어 견인 차량은 사고차량과 10m 간격을 두고 정차해야한다.

그러나 승객들에 따르면 당시 차량은 생각보다 빠른 속도로 접근했다고 진술하고 있다.

앞 차량에 탔던 한 승객은 "구원 열차가 너무 빠르게 접근해 부딪히겠다는 생각을 하는 순간 '꽝'하고 들이받았다"고 말했다.

앞 차량 기관사 박모(38)씨는 "차량 뒤쪽에서 서행 유도 수신호를 했으나 견인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곧바로 들이받았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그래픽> 부산지하철 3호선 추돌사고
<그래픽> 부산지하철 3호선 추돌사고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22일 오전 8시15분께 부산 도시철도 3호선 배산역에서 물만골역으로 향하던 3038호 전동차가 물만골역 전방 100여m 지점에서 고장으로 정차해 견인하는 과정에서 열차끼리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 4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jin34@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경찰 수사…부산시는 감사 착수 = 사고원인 수사에 나선 부산 연제경찰서는 이날 추돌사고를 낸 김모(48)기관사와 앞 차량 기관사 박씨를 불러 과실여부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김 기관사가 '사고열차 견인 매뉴얼'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으로 보고 운전 지령실과 교신내용, CC(페쇄회로)TV 등을 분석, 과실여부를 밝혀낼 예정이다.

부산시도 5명으로 구성된 감사반을 투입해 사고원인과 최근 잇따른 도시철도사고에 대한 전반적인 감사를 벌일 예정이다.

부산시는 최근 잇따른 사고가 노후부품 등과 같은 기술적인 문제 외에 직원들의 느슨한 근무태도 등 기강해이로 인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사고조사가 끝나면 관련자를 엄중 문책하기로 했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11/22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