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자라면' 제일 두껍고, '삼양라면' 가장 길다>

<'남자라면' 제일 두껍고, '삼양라면' 가장 길다>0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팔도의 '남자라면'이 가장 두껍고, 삼양의 '삼양라면'이 제일 길었다.

팔도 중앙연구소가 16일 자사를 포함해 농심[004370], 삼양, 오뚜기[007310] 등 4개사 대표 제품의 면발을 비교한 결과다.

연구소는 팔도 '남자라면', 농심 '신라면', 삼양식품[003230] '삼양라면', 오뚜기 '진라면 매운맛' 등 4개 제품의 면발을 분석한 결과 남자라면의 두께가 2.26㎜로 가장 길었다고 밝혔다.

나머지 제품의 평균 두께는 2.10㎜였다.

면의 길이는 삼양라면이 가장 길었다.

삼양라면은 면발을 한줄로 늘여 잰 길이가 총 50m로 나머지 3개의 평균길이 40m보다 10m 가량 길었다.

면 형태는 신라면만 원형이고 나머지는 사각이었다.

류종렬 면연구팀장은 "라면 면발은 소비자의 기호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의 경우 제품을 선택하는 중요한 요소"라며 "라면 업체들이 제품을 만들 때 면발을 좋게하기 위해 더 심혈을 기울이는 추세"라고 말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11/16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