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푸에르토리코 주민투표 "미국 51번째 주 되겠다"

美 연방의회ㆍ대통령 승인 거쳐야
<그래픽> 미국 자치령 '푸에르토리코'
<그래픽> 미국 자치령 '푸에르토리코'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푸에르토리코가 6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 선거와 함께 실시된 주민투표를 통해 미국의 자치령인 현재 국가 지위를 미국의 주(州)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yoon2@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애틀랜타=연합뉴스) 김재현 특파원 = 푸에르토리코가 6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 선거와 함께 실시된 주민투표를 통해 미국의 자치령인 현재 국가 지위를 미국의 주(州)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이번 주민투표는 국가 지위 변경에 대한 찬반 여부를 먼저 물은 뒤 찬성률이 더 높게 나오면 ▲미국의 51번째 주로 편입해 완전한 미국이 되는 것 ▲미국으로부터 더 많은 자치권이 허용된 `자유연합' 체제로 바꾸는 것 ▲완전한 독립국가가 되는 것 중에서 선택하도록 했다.

투표 결과 변경안이 찬성 54% 대 반대 46%로 통과됐고 3가지 선택 사항 중에서는 미국 주로 편입하자는 의견이 61%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자유연합'은 33%, 독립국가는 5%에 그쳤다.

푸에르토리코는 스페인 영토였지만 1898년 미국이 스페인을 몰아낸 뒤 114년 동안 자치령으로 운영돼왔다.

현재 푸에르토리코 주민은 미국 시민권을 갖고 있지만 대통령 선거권은 없고 연방의회에는 하원의원 1명을 선출해 파견하지만 표결권이 없다.

세제 등 내치는 주민 직선으로 선출한 주지사가 독자적으로 행사한다.

국가지위에 관한 주민투표가 실시된 것은 1967년과 1993년, 1998년에 이어 이번이 4번째로 이전에는 자치령 존속 결정이 반복됐다.

푸에르토리코 "우리도 미국 주(州)"
푸에르토리코 "우리도 미국 주(州)"
(AP=연합뉴스) 푸에르토리코가 6일(현지시간) 실시한 주민투표를 통해 찬성 61%의 지지로 미국의 자치령인 현 국가 지위를 미국의 주(州)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1898년 미국이 스페인을 몰아낸 뒤 114년 동안 자치령으로 운영돼 온 푸에르토리코의 미 51번째 주 편입은 미 의회의 승인과 대통령의 추인 절차를 거치게 된다. 사진은 7일 베네수엘라의 카라카스 시내 신문 판매대 위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을 알리는, 헤드라인의 신문이 놓여있는 모습.
bulls@yna.co.kr

이번에 투표 결과가 다르게 나온 것은 13%에 달하는 높은 실업률 등 경제침체의 영향 때문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푸에르토리코가 미국 주가 되면 연방정부로부터 한해 200억달러 이상 규모의 각종 지원을 받는다.

푸에르토리코가 미국의 51번째 주로 연방에 편입해 완전한 미국이 되려면 미국 의회의 승인과 미국 대통령의 추인 절차를 밟게 돼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j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11/08 0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