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위안부 기림비에 `말뚝테러'(종합)

뉴욕총영사관 현판에 `日本國竹島' 스티커 反韓 사건 잇따라 발생..일본인 소행 추정
<그래픽> 美 위안부 기림비 '말뚝테러' 발생
<그래픽> 美 위안부 기림비 '말뚝테러' 발생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26일(현지시각) 미국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시의 위안부 기림비에 일본인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말뚝테러'가 발생하고 뉴욕총영사관 민원실 건물의 현판에서는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문구가 쓰여진 스티커가 발견돼 한인사회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뉴욕=연합뉴스) 정규득 이상원 특파원 = 미국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팰팍)시의 위안부 기림비에 `말뚝테러'가 발생하고 뉴욕총영사관 민원실 건물의 현판에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스티커가 부착된 사건이 일어나 지역 한인사회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미국 당국은 일본인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이들 사건에 대한 조사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림비 건립을 주도했던 한인 권리신장 운동 단체인 시민참여센터(옛 한인유권자센터)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오전 팰팍 공립도서관 앞에 있는 위안부 기림비 바로 옆에 말뚝이 박힌 것이 발견됐다.

기림비 위에 '독도는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주장이 쓰인 팻말이 놓여 있었던 점으로 미뤄 일본인의 소행으로 보인다.

美 위안부 기림비에 `말뚝테러'
美 위안부 기림비에 `말뚝테러'
(뉴욕=연합뉴스) 미국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팰팍)시의 위안부 기림비에 `말뚝테러'가 발생하고 뉴욕총영사관 민원실 건물의 현판에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스티커가 부착된 사건이 일어나 지역 한인사회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기림비 건립을 주도했던 한인 권리신장 운동 단체인 시민참여센터(옛 한인유권자센터)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오전 팰팍 공립도서관 앞에 있는 위안부 기림비 바로 옆에 말뚝이 박힌 것이 발견됐다. 사진은 경찰이 수거한 말뚝. 2012.10.27 << 시민참여센터 제공 >>
photo@yna.co.kr

김동석 상임이사는 "이 같은 테러가 발생한 데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기림비는 평화를 사랑하고 인권을 옹호하는 시민들의 마음과 뜻을 모아 세워진 공유 재산"이라고 말했다.

그는 "테러 방식과 말뚝과 팻말의 내용을 볼 때 지난번 서울에서 발생한 테러사건과 동일한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 당국의 철저한 진상 규명과 범인에 대한 사법처리를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기림비 옆에 박혔던 말뚝은 현지 경찰이 수거해갔다.

팰팍의 위안부 기림비는 미국 연방 하원에서 위안부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통과한 지 3년여 만인 지난 2010년 10월23일 시민참여센터를 주축으로 진행된 미국 동포들의 풀뿌리 시민운동 결과로 세워졌다.

시민참여센터는 한인들을 상대로 대대적인 서명운동을 벌였고 이를 통해 팰팍시와 버겐카운티 행정부를 설득해 부지와 석재를 기증받았다. 건립비용 1만달러는 교민들의 후원금으로 마련됐다.

서구권 최초로 세워진 이 기림비는 당시 미국은 물론 일본과 한국에서도 큰 이슈가 됐다.

일본 정부는 지난 5월1일 히로키 시게유키 뉴욕총영사 등을 팰팍시에 보내 경제적 지원을 대가로 이 기림비의 철거를 노골적으로 요구한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이후 자민당 소속 중의원 4명이 같은 목적으로 시청을 찾아가 위안부는 일본 정부나 군대가 아니라 민간인 업자가 운영했고 여성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는 망언을 늘어놓기도 했다.

美위안부 기림비에 '말뚝테러'
美위안부 기림비에 '말뚝테러'(뉴욕=연합뉴스) 정규득 특파원 = 미국의 한인 권리신장 운동 단체인 시민참여센터의 김동석 상임이사가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 공립도서관 앞의 위안부 기림비에서 말뚝이 박혔던 지점을 가리키고 있다. 2012.10.27 << 국제뉴스부 기사 참조 >>
wolf85@yna.co.kr

또 이날 오전 뉴욕시 맨해튼에 있는 한국 뉴욕총영사관 민원실 현판 밑에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의미의 `日本國竹島' 스티커가 붙어 있는 사건이 일어났다. 죽도(竹島, 다케시마)는 일본이 독도를 부르는 말이다.

스티커의 크기는 가로 5㎝, 세로 5㎝이다.

총영사관은 오전 11시30분께 민원인이 스티커를 발견해 신고했다면서 목격자가 있는지 탐문하고 있고 경찰에 신고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영사관은 이와 함께 같은 사건이 재발될 가능성에 대비해 주변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미국 당국은 같은 날 반한(反韓) 사건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두 사건의 연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wolf85@yna.co.kr

lees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10/27 0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