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항우연 "헬륨 주입구 연결부위 파손">

김승조 항우연 원장, 박정주 발사체추진기관실장 일문일답러시아에서 만든 1단로켓의 `실'에 문제

(나로우주센터<고흥>=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가 발사예정일인 26일 오전 발사 준비 과정에서 헬륨가스 주입 연결부위가 새는 것이 발견돼 발사가 연기됐다.

<그래픽> 우주발사체 비행실패 원인 비율
<그래픽> 우주발사체 비행실패 원인 비율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교육과학기술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 나로호 발사 예정일인 26일 오전 11시께 헬륨 주입을 위한 로켓 하단-발사대 연결 부위의 링 모양 고무 실(seal)이 찢어진 것을 발견 '발사운영' 작업 중단을 선언했다.
이렇게 우주로켓의 발사가 어려운 이유는 로켓 20만개의 부품 중 어느 하나라도 문제가 생기면 1, 2차 때처럼 실패로 돌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조율래 교육과학기술부 차관은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헬륨가스를 충전하던 중 1단과 발사대 연결 부위가 새는 것이 발견돼 돼 발사일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승조 항공우주연구원 원장, 박정주 항우연 발사체추진기관실장과의 일문일답.

--2차 발사 때도 헬륨가스 주입에서 문제로 발사 연기됐는데 같은 원인인가.

▲(박 실장) 다른 원인이다. 2차 발사 지연 문제는 압력 센싱(조절)에 문제가 있었던 것이고 오늘은 지상에서 발사체에 헬륨을 넣는 주입구의 연결부위 '실(Seal)'이 파손된 것이다.

--발견 시각은.

<그래픽> 나로호 3차 발사 왜 연기 됐나
<그래픽> 나로호 3차 발사 왜 연기 됐나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한국 최초의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가 26일 오전 발사를 몇 시간 앞두고 헬륨 가스를 주입하는 과정에서 하자가 발견돼 발사가 최소 3일 이상 늦춰졌다.
jin34@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박 실장) 오늘(26일) 오전 10시10분께다. 헬륨을 주입하는 과정에서 압력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하고 러시아 연구진이 육안으로 '실' 파손을 확인했다.

--파손이 된 이유는.

▲(박 실장) '실'은 가스가 새지 말라고 만든 것인데 결함이 있으면 압력을 받을 때 파손된다.

--어떤 종류의 '실'인가.

<나로호> 나로호 발사 연기
<나로호> 나로호 발사 연기(나로우주센터<고흥>=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가 발사예정일인 26일 오전 발사 준비 과정에서 연료주입 연결부위가 새는 문제가 발견돼 발사가 연기됐다.김승조 항우연 장과 박정주(오른쪽) 항우연 발사체추진기관실장이 취재진에게 설명을 하고 있다.
2012.10.26
leesh@yna.co.kr

▲(박 실장) 러시아 측이 만드는 1단 부품은 비공개가 원칙이어서 재질, 크기, 파손 정도를 확인하지 못했다.

--조립동으로 옮기나. 현재 작업 상황은.

▲(김 원장) 나로호를 수평으로 눕혀서 조립동으로 다시 가져가서 고쳐야 한다. 지금 (나로호를 발사대에서 내리는) 작업을 시작하는 것을 확인하고 내려왔다.

--발사체를 다시 내리고 올리려면 예비일자 안에 발사할 수 있는가.

<나로호> 발사 연기.."연료주입 연결부위 새"
<나로호> 발사 연기.."연료주입 연결부위 새"<나로호> 발사 연기.."연료주입 연결부위 새"
(나로우주센터<고흥>=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가 발사예정일인 26일 오전 발사 준비 과정에서 연료주입 연결부위가 새는 문제가 발견돼 발사가 연기됐다. 조율래 교유과학기술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헬륨가스를 충전하던 중 1단과 발사대 연결 부위가 새는 것이 발견돼 돼 발사일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2012.10.26
leesh@yna.co.kr

▲(김 원장) 한번 내려오면 발사예정일 전날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현재로서는 날짜에 대해 언제라고 말하기 어렵다.

--다음 발사는 언제 가능한가.

▲(김 원장) 기술적으로는 조립동에 이송했다가 다시 발사대에 세울 때까지 최소 사흘이 걸린다. 기술적으로는 월요일에 가능하다. 만약 발사예정일 내 발사 못할 경우 기간을 새로 승인 받아야 한다. 다른 나라는 일주일에서 열흘 후로 하는데 우리도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본다.

--러시아 측 문제인가.

▲(박 실장) 그렇다. (러시아가 만든) 1단 로켓 안에 있는 '실'에서 파손이 발견됐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10/26 1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