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 GCF 유치 인천 송도국제도시, 영어공용화 검토>

송도, GCF 사무국 유치
송도, GCF 사무국 유치깜짝 방문, 환한 웃음
(인천=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의 인천 송도 유치가 확정된 20일 오후 이명박 대통령이 송도컨벤시아 기자회견장에 깜짝 방문해 송영길 인천광역시장,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 등과 환하게 웃으며 유치를 축하하고 있다.
dohh@yna.co.kr

(인천=연합뉴스) 배상희 기자 =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유치를 계기로 송도국제도시를 영어 공용화 도시로 만드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송도국제도시를 명실상부한 국제도시로 활성화하기 위해 영어 공용화를 장기적으로 검토한다고 25일 밝혔다.

영어를 공용화하게 되면 싱가포르나 홍콩처럼 학교 수업의 일정 부분을 영어로 진행하고 영어에 모국어인 한국어와 같은 지위를 부여하게 된다.

관련 법규 제정이 필요하고 일부 시민의 반발도 제기될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한 사안이다.

인천경제청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구상은 해왔지만 구체적으로 검토하지 못했던 이 안이 GCF 사무국 유치로 좀 더 탄력을 받게 됐다"며 "앞으로 외국인 입주 등 여건을 보면서 단계적으로 조심스럽게 접근할 문제"라고 말했다.

공용화의 구체적인 범위나 수준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된 바가 없다.

인천경제청은 우선 현재 콘셉트대로 제대로 된 영어친화도시를 구축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영어공용화 검토하는 송도국제도시
영어공용화 검토하는 송도국제도시(인천=연합뉴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유치를 계기로 송도국제도시를 명실상부한 국제도시로 만들기 위해 영어 공용화를 장기적으로 검토한다고 25일 밝혔다. <<해경청 제공>>inyon@yna.co.kr

외국인이 정주하는 데 있어 불편을 최소화하고 내·외국인 커뮤니티를 활성화 해 글로벌 도시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영어친화도시의 목적이다.

인천경제청은 외국인이 많이 찾는 해양경찰청 뒤 상가 밀집지역을 외국인 정주여건 조성 시범단지로 지정해 관련 서비스를 강화한 뒤 내년 말까지 전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을 세웠다.

외국인 밀집지역 업소에 외국어 메뉴판 표준안을 만들고 외국어 가능 업소에 인증마크를 부여할 방침이다.

이 계획을 확대 실시하기 위해 해당 업소 종사자를 대상으로 주 1회 영어 교육도 추진한다.

현재 1개 아파트 단지에서 실시 중인 '아파트로 찾아가는 외국어 서비스'도 이달부터 3개 단지로 확대할 예정이다.

지금은 외국인 투자 관련 공문서에 한해 영어와 한국어로 모두 작성하지만 앞으로 이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다른 관계자는 "공용화 이전에 우선 영어가 잘 소통되고 외국인이 사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ri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10/25 09: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