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 '강압' 발언번복 논란..장학회 헌납 실상은>-1

朴 "김지태, 부정축재자로 처벌 안받으려 재산헌납"文 "강탈사실 왜곡ㆍ역사인식 부재" 安 "사법부 판단에 반해"

<朴 '강압' 발언번복 논란..장학회 헌납 실상은>-1
朴 "김지태, 부정축재자로 처벌 안받으려 재산헌납"
文 "강탈사실 왜곡ㆍ역사인식 부재" 安 "사법부 판단에 반해"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박성민 기자 =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가 21일 정수장학회 문제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지만 야권의 문재인, 안철수 후보측이 "사실 왜곡"이라고 반박하면서 1962년 김지태씨의 부일장학회 헌납 과정과 강압성 여부에 대한 논란이 예상된다.

박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수장학회에 대해 "몇가지 잘못 알려진 부분이 있다"며 적극 해명을 시도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부일장학회가 5ㆍ16장학회를 거쳐 정수장학회가 돼가는 과정과 관련한 그간 야당의 주장을 대선을 앞둔 '정치공세'로 일축한데 이어 '강압성' 부분과 관련한 발언을 번복하면서 "강탈 사실을 왜곡했다"는 야권의 반발을 샀다.

무엇보다 박 후보는 정수장학회가 야당이 주장하는 것처럼 권력의 일방적인 강탈에 의해 지금에 이른 것이 아니라는 점을 이날 적극 강조했다.

민주통합당은 지금까지 "박정희 전 대통령이 김씨를 강압해 부일장학회를 강탈했고, 이것이 정수장학회가 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야권은 지금은 고인이 된 김지태씨에 대한 문제제기도 거의 하지 않았다.

그러나 박 후보는 이날 "안타깝게도 당시 김지태씨는 부정부패로 많은 지탄을 받은 분이었다"며 "4ㆍ19때부터 부정축재자 명단에 올랐고 분노한 시민들이 시위할 정도였으며, 그후 5ㆍ16때 부패 혐의로 징역 7년을 구형받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또 "(김씨는) 그 과정에서 처벌받지 않기 위해 먼저 재산헌납의 뜻을 밝혔고, 부산일보와 문화방송 주식 등을 헌납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김씨가 헌납한 규모는 현재의 부산일보와 MBC 규모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것이었다"면서 "부산일보는 당시 자본이 980배나 잠식돼 자력회생이 힘들 정도의 부실기업이었고, MBC 역시 라디오 방송만 하던 작은 규모였다"고 말했다.

이정현 새누리당 공보단장도 기자회견 후 추가 브리핑에서 "부일장학회가 그대로 5.16 장학회가 됐다는 주장은 맞지 않다"고 설명했다. 정수장학회에서 많은 국민성금이 더해져 정수장학회가 됐다는 주장이다.

이 단장은 "1962년 5월3일 연세대 스코필드 박사가 국가재건최고회의를 찾아와 인재육성에 써달라며 25만환을 내놨는데 이것이 `종자돈'이 돼 장학회 설립 결정이 내려진 것이고, 그때부터 많은 해외교포와 국민성금이 답지했다"며 여기에는 기업인도 다수 포함돼 있었다고 전했다.

이 단장은 "1962∼1979년 장학금이 계속 늘어 11억3천600여만원에 이르렀는데 이중 김지태씨가 헌납한 규모는 전체의 5.8%인 6천700여만원이었다"며 "김씨 재산이 정수장학회의 전부인 것처럼 보는 것은 틀리다"고 반박했다.
(계속)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10/21 17: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