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튜브를 TV로 본다…LGU+, 구글TV 출시(종합)

IPTV에 구글TV 결합한 'U+TV G'실시간 방송, 인터넷 검색, TV앱 이용 가능
LG유플러스, 세계 최초 IPTV+구글TV 선보여
LG유플러스, 세계 최초 IPTV+구글TV 선보여(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LG유플러스가 구글과 손잡고 세계 최초로 TV방송과 구글 TV가 융합된 서비스를 선보인다. 구글이 통신사업자와 함께 구글 TV를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6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예술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U+TV G서비스 개시'행사에서 모델들이 IPTV에 구글TV를 제공하는 서비스 시연을 하고 있다. 2012.10.16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LG유플러스[032640](U+)[032640]가 구글과 손잡고 세계 최초로 IPTV와 구글TV를 융합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LGU+는 16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U+TV G' 서비스 출시를 발표했다.

이 서비스는 IPTV의 실시간 채널과 주문형비디오(VOD)와 함께 동영상과 애플리케이션, 인터넷 검색 등 구글TV의 최신 기능을 제공한다.

고객은 전용 셋톱박스만 설치하면 TV에서 유튜브의 동영상을 고화질(HD)급으로 감상하고 구글 플레이의 TV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다.

유튜브에는 1분에 72시간 분량의 동영상이 업로드될 정도로 많은 콘텐츠들이 유통 중이다.

안드로이드 마켓의 앱 모두가 구글TV에서 구동되지는 않지만 현재 수천개 규모의 앱이 구글TV에서 구동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TV 채널과 VOD, 유튜브, 웹, 구글플레이를 연계해 콘텐츠를 한 번에 검색하는 통합 검색이 가능하며, TV 시청 중 원하는 정보를 바로 찾아볼 수도 있다.

U+TV G의 셋톱박스에는 안정된 서비스를 위해 1.2㎓ 듀얼코어 중앙처리장치(CPU)가 장착됐으며 리모컨은 터치패드가 달린 풀 쿼티(QWERTY) 자판을 갖춰 입력 편의성을 대폭 높였다.

U+TV G의 IPTV 실시간 방송은 스포츠, 골프, 영화, 해외 보도, 어린이 채널 등 모두 119개(HD 78개) 채널을 제공한다. 기존 U+TV에 추가된 채널은 8개다. U+TV G는 고화질멀티미디어인터페이스(HDMI) 입력을 받는 디지털TV에서만 즐길 수 있다. 요금은 3년 약정 기준 9천900원(부가세 별도)으로 유료 방송 중 최저 수준이다.

기존 U+TV 고객들은 'Wi-Fi 100'(기본요금 2만8천900원) 요금제에 가입했다면 위약금 없이 설치비 1만원을 부담하면 U+TV G 가입자로 전환할 수 있다.

LGU+는 U+TV G 출시와 함께 초고속 인터넷, 와이파이,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활용해 IPTV 서비스를 대폭 강화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최대 4대의 기기로 TV를 시청할 수 있도록 하는 '세컨드 TV' 기능을 새로 제공한다. 고객들은 복잡한 케이블 연결이나 로그인 없이 휴대단말의 NFC 태그를 터치해 이 기능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또 터치 한번으로 스마트폰의 화면을 그대로 TV에 구현하는 '폰 to TV' 서비스도 도입됐다. 이 서비스를 통해 애니팡 같은 스마트폰 용 게임이나 e북 콘텐츠를 TV에서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LGU+는 TV를 통해 스마트폰의 사진, 음악, 동영상을 볼 수 있는 클라우드 저장공간 'U+박스(Box)'와 스마트폰 속 사진을 셋톱박스에 저장해 TV에서 볼 수 있는 '가족 앨범' 서비스도 처음 서비스한다.

또 이미지 구간 탐색과 방송 화면을 캡쳐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하는 '본방사수 인증샷' 서비스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의 VoLTE(Voice ove LTE) 서비스인 '지음' 가입자는 영상통화를 TV에서 이용할 수도 있다.

강화된 새 기능은 U+TV G와 유선 인터넷, 인터넷 전화를 결합한 'Wi-Fi 100' 요금제에서만 즐길 수 있다.

최주식 LGU+ SC본부장은 "U+TV G는 기존 IPTV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앞선 기능을 제공하는 혁신적인 서비스"라며 "초고속 인터넷, 와이파이 등과 결합해 스마트TV를 능가하는 컨버지드 홈(Converged Home)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10/16 13: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