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갤럭시 노트 10.1 일 판매량, 아이패드 추월

송고시간2012-10-11 07:11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 '10.1'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 '10.1'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삼성전자[005930]의 태블릿PC 갤럭시 노트 10.1의 국내 일 판매량이 아이패드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통신·전자업계에 따르면 갤럭시 노트 10.1은 지난 8월 중순 출시 이후 매일 평균 1천800대 안팎으로 팔려 국내에서만 10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4월부터 시판된 애플의 최신 제품 뉴아이패드의 하루 판매량은 이보다 다소 적은 것으로 업계에서는 추정하고 있다.

뉴아이패드 3세대(3G) 모델의 하루 판매량은 500대 이내이고, 통상 와이파이 모델 판매량이 3G 모델의 2배라는 점을 고려하면 뉴아이패드 전체의 일 판매량은 1천500대 정도가 된다는 설명이다.

전체 판매량에서는 여전히 뉴아이패드가 앞서지만, 갤럭시 노트 10.1이 그보다 4개월 늦게 출시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부문에서도 뉴아이패드를 넘어설 수 있으리라는 게 업계 전문가들의 예측이다.

미국 시장에서 아이패드 시리즈의 누적 판매량이 갤럭시탭 시리즈의 24배였던 것과 비교하면 이 같은 갤럭시 노트 10.1의 인기는 이례적이다.

전자업계에서는 이 제품이 인기를 끈 이유로 디지털 필기구인 S펜을 채용했다는 점을 들고 있다.

갤럭시 노트 10.1에 장착된 S펜의 필기감이 뛰어나 수업시간이나 회의시간에 손쉽게 필기나 메모를 할 수 있고, 간단한 낙서나 스케치를 하는 데도 적합하다는 점이 소비자들을 끈 요인이라는 것이다.

화면을 둘로 나누는 기능을 지원해 동영상 강의를 보면서 필기를 할 수 있다는 점도 차별점으로 꼽힌다.

삼성전자도 이 같은 제품의 장점을 활용해 지난달부터 국내 대학생들에게 갤럭시 노트 10.1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 마케팅 활동을 벌였다. 해외에서도 '스마트스쿨' 학습 솔루션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업계 관계자는 "안드로이드의 보안 문제를 의심하던 기업에서도 갤럭시 노트 10.1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며 "다소 침체 상황이던 국내 태블릿PC 활성화에 이 제품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라고 언급했다.

갤럭시 노트 10.1은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좋은 평가를 잇따라 받고 있다.

미국의 유명 소비자잡지인 컨슈머리포트가 9~12인치 와이파이 전용 태블릿PC 부문에서 갤럭시 노트 10.1에 뉴아이패드와 같은 83점을 부여했다. 갤럭시 노트 10.1은 휴대성과 터치 반응 항목에서 '최고' 평가를 받았다.

유명 IT 매체인 와이어드와 시넷도 이 제품에 각각 평점 9점(10점 만점)과 별 4개(5개 만점)를 줬다.

이들 매체는 "갤럭시 노트 10.1은 삼성전자가 지금까지 내놓은 10인치대 태블릿PC 가운데 최고"라고 평가했다.

갤럭시 노트 10.1 일 판매량, 아이패드 추월 - 2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