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송호창 이탈에 당혹.."정치도의 어긋나">(종합)

"안철수식 정치가 의원 빼가기냐"..추가이탈 촉각
송호창, 안철수 캠프 합류
송호창, 안철수 캠프 합류(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민주통합당 송호창 의원이 9일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 캠프에 합류했다. 안 후보와 송호창 의원이 이날 공평동 안 후보 선거캠프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악수를 하고 있다. 2012.10.9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나확진 기자 = 민주통합당은 9일 송호창 의원의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 캠프 합류 소식이 전해지자 당혹감 속에 강한 유감의 뜻을 표시했다.

진성준 캠프 대변인은 이날 영등포 당사 브리핑에서 "송 의원의 고민을 이해한다고 해도 정치도의에는 어긋나는 일"이라며 "그런 방식으로 새로운 정치가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당의 사무총장까지 지낸 박선숙 전 의원이 일찌감치 선대본부장을 맡아 안 후보 캠프로 옮긴 데 이어 현역의원 중 처음으로 송 의원이 탈당하자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허를 찔렸다는 표정도 읽혔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송 의원이 `안철수 사찰 진상조사위' 간사여서 어제도 위원회 개편 문제로 의견을 교환했는데 전혀 몰랐다"고 전했다. 송 의원은 사후 박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미안하다는 뜻을 전하면서 "상호 공조하는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 "꼭 단일화 하도록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의원과 같은 상임위 소속인 한 의원은 "송 의원이 오후에 중요한 일이 있다고 해 의원들의 동의까지 구해가면서 상임위 질의순서를 바꿔줬다"며 "안 후보 캠프 회견 때문이었다니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허탈감을 표시했다.

일부 의원들은 안 후보와 송 의원을 향한 불쾌함을 노골적으로 표시했다.

한 선대위원장은 "안철수식 새로운 정치라는 것이 고작 의원 빼가기냐. 구태정치 뺨치는 것"이라고 비판했고, 또다른 선대위원장도 "서로 하나가 돼야 한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 해도 이런 방식은 아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한 당직자는 "안 후보를 도울 생각이었다면 처음부터 민주당 공천을 받지 말았어야 했다"며 "총선 때 지역구 전략공천까지 받았는데 어떻게 이런 일을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손 맞잡은 안 캠프 공동선대본부장
손 맞잡은 안 캠프 공동선대본부장(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민주통합당 송호창 의원이 9일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 캠프에 합류했다. 송 의원이 이날 오후 공평동 안 후보 캠프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박선숙, 김성식 공동선대본부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2.10.9
uwg806@yna.co.kr

민주당은 송 의원의 `안철수 캠프행'이 다른 의원들의 추가 이탈로 이어질지 긴장감 속에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특히 송 의원의 이탈이 문 후보가 후보 확정 이후 진행한 쇄신 노력을 퇴색시키고 지지율 상승세에 제동을 걸지나 않을지 우려하는 표정도 읽힌다.

한 재선 의원은 "추가 이탈이 없다고 자신 있게 말하지는 못하겠다"고 불안감을 표시했다.

그러나 선대위 주요 인사들은 송 의원이 안 후보와 막역한 관계였다는 점을 부각하며 추가 이탈이 나오긴 어렵다고 행여나 있을 동요를 차단하는데 부심했다.

문 후보 캠프의 한 본부장은 "송 의원은 안 후보 측 금태섭 변호사가 사찰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 때도 참석하지 않았느냐"며 "안 후보 캠프로 간다면 송 의원이 될 것이라고 그전부터 예상했다"고 말했다.

우원식 총무본부장은 "송 의원은 안 후보와 워낙 특수관계 아니냐"며 "본인이 안 후보와 가까운 사람이어서 도와주러 간 모양이지만 추가 탈당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당내 비주류인 쇄신파의 반응은 엇갈렸다.

한 초선 의원은 "민주당이 100% 만족스러웠다면 이탈했겠느냐"며 "송 의원이 새누리당을 간 것과는 성격이 다르다. 단일화 과정에 좋은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 3선 의원은 "송 의원이 당 쇄신을 위해 몸부림치다가 퇴로를 만들었다면 인정하겠지만 그동안 쇄신 운동에 이름 한 줄 걸치지 않았다"며 "민주당에서 교량역할을 하는 것이 자연스럽지, 이렇게 탈당하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jbryoo@yna.co.kr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10/09 18: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