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재인측 "불산사고 책임 환경 장관 해임해야"

송고시간2012-10-09 15:12

진상委 "사고 13일째 불산농도 파악도 못 해"

문재인측 "불산사고 책임 환경 장관 해임해야"
진상委 "사고 13일째 불산농도 파악도 못 해"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측이 구미 불산사고의 책임을 물어 유영숙 환경부 장관과 박석순 국립환경과학원장의 해임을 촉구했다.

문 후보 시민캠프 산하 '구미 불산가스 누출사고 진상조사 및 피해대책위원회'는 9일 오후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고 발생 2시간 후에야 경계경보를 내리고 하루도 안 돼 주민을 귀가시키는 등 사태를 안일하게 판단한 환경부 장관과 국립환경과학원장의 해임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유정아 시민캠프 대변인은 "이번 사태는 현 정부의 규제 완화 중심, 친기업적 정책 탓이라 결론 내렸다. 우리는 사람을 먼저,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시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최승국 조사단장은 "사고 발생 13일째인 지금도 정부는 정확한 불산 농도조차 파악을 못 하고 있다"며 "사고 후 환경부는 국립환경과학원을 통해 특수화학분석차량을 보냈지만 9시간 만에 농도를 측정하고 그 검사도 1만원짜리 검지관과 5천원짜리 pH페이퍼로 이뤄져 요식행위였다"고 지적했다.

최 단장은 "문 후보는 조사 결과를 보고한 자리에서 재난지역선포도 건의해서 이뤄진 만큼 책임 문책하는 것도 끝까지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