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싸이 공연 지원 박원순 시장, 시민에게 고소당할듯

송고시간2012-10-08 17:10

박원순 서울시장(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가수 싸이(박재상·35)의 지난 4일 서울광장 무료공연을 지원했다가 시민으로부터 고소를 당하게 됐다.

예술을 전공하는 대학원생인 고희정(33·여)씨는 싸이의 서울광장 공연을 위해 서울시가 무명 예술인들의 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며 박 시장을 서울중앙지검과 국가인권위원회에 9일 고소겠다고 8일 밝혔다.

고씨는 "본래 서울광장에서 공연하기로 돼 있던 공연팀은 멀리 스페인에서 왔는데도 공연을 취소당했다"며 "예술가들의 활동을 장려해야 할 서울시가 싸이 공연을 핑계로 이들을 희생시켰다"고 주장했다.

고씨는 "싸이 공연 때문에 대중교통 근로자, 청소원, 경찰 등 수많은 시민의 권리가 희생됐다"며 "성공한 단 한 명을 위해 혈세 4억원까지 들여가며 이런 차별적 특혜가 이뤄져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한편, 거리콘서트와 클럽공연 등을 기획·연출한 경험이 있다는 고씨는 싸이가 가수 김장훈(45)의 공연을 거의 그대로 베꼈다고 주장하며 싸이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등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