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개각…재무상 조지마, 전략상 마에하라(종합)

송고시간2012-10-01 13:32

문부상에 '知中派' 다나카…겐바 외무상 유임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AP=연합뉴스, 자료사진)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가 대폭 개각을 단행했다.

노다 총리는 1일 재무상에 조지마 고리키(城島光力.65) 전 국회대책위원장, 국가전략상에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50) 전 정조회장, 총무상에 다루토코 신지(樽床伸二.53) 전 간사장 대행을 임명했다.

조지마 신임 재무상은 국회 운영에서 노다 총리의 뜻을 관철했고, 지난달 민주당 대표선거에서 노다 총리를 지지했다. 마에하라 국가전략상은 당내 최대 파벌을 거느리고 있으며, 역시 당 대표선거에서 노다 총리를 밀었다.

또 문부과학상에는 다나카 마키코(田中眞紀子.68) 전 외무상, 법무상 겸 납치문제 담당상에 다나카 게이슈(田中慶秋.74) 중의원 의원을 각각 기용했다.

다나카 문부과학상은 1972년 중국과 국교정상화를 실현한 다나카 가쿠에이(田中角榮) 전 총리의 장녀로 중국과 친한 인사로 알려져 있다.

<그래픽> 일본 개각 신임 장관
<그래픽> 일본 개각 신임 장관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가 1일 재무상에 조지마 고리키(城島光力.65) 전 국회대책위원장, 국가전략상에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50) 전 정조회장, 총무상에 다루토코 신지(樽床伸二.53) 전 간사장 대행을 임명했다.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또 금융상에는 나카쓰카 잇코(中塚一宏.47) 내각부 부대신, 국가공안위원장 겸 소비자상에 고다이라 다다마사(小平忠正.70) 중의원 운영위원장, 후생노동상에 미쓰이 와키오(三井辯雄.69) 전 정조회장 대리, 환경상 겸 원전 담당상에 나가하마 히로유키(長浜博行.53) 관방 부장관, 우정민영화 담당상에 연립 여당인 국민신당의 시모지 미키오(下地幹郞.51) 간사장을 각각 내정했다.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59) 부총리와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48) 외무상, 후지무라 오사무(藤村修.62) 관방장관, 모리모토 사토시(森本敏.71) 방위상 등 내각의 핵심은 유임됐다.

내각의 대표적 우익 인사로, 일본군위안부 강제 동원을 부정하고 '고노 담화'의 수정을 주장한 마쓰바라 진(松原仁.56) 국가공안위원장 겸 납치문제담당상은 퇴진했다.

노다 총리는 총선을 앞두고 바닥으로 떨어진 내각 지지율, 한국·중국과의 영토 갈등으로 어수선한 정부 분위기를 일신하기 위해 각료 18명 중 10명을 물갈이했다.

특히 자신을 포함해 마쓰시타 정경숙 출신 각료를 5명으로 늘리고, 당내 노다파와 가까운 민사(民社)협회 소속 의원을 전면에 배치하는 등 선거 준비 태세를 갖춘 것으로 분석된다.

노다 총리는 이날 오전 임시 각의에서 일괄적으로 각료의 사표를 받고, 오후 새 내각 명단을 공식 발표했다.

노다 총리의 개각은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3번째다. 2일에는 차관과 정무관(차관보) 인사를 실시한다.

kim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