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자민당 새 총재에 극우 아베 前총리(종합)

결선투표서 이시바 前정조회장에 역전승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 일본의 대표적 극우 정치인인 아베 신조(安倍晉三.58) 전 총리가 제1야당인 자민당의 총재에 선출됐다.

아베 전 총리는 26일 오후 실시된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정조회장과 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역전 승리했다.

주먹 불끈 쥔 아베 신조 일본 자민당 새 총재
주먹 불끈 쥔 아베 신조 일본 자민당 새 총재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의 대표적 극우 정치인인 아베 신조(安倍晋三.58) 전 총리가 제1야당인 자민당의 총재에 선출됐다. 사진은 26일 오후 실시된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당선된 뒤 인사말을 하는 아베 새 총재. 2012.9.26 <<국제뉴스부 기사 참조>>

아베 전 총리는 독도 등 영토 문제에 관해 강경론을 주도해온 인물로, 전쟁을 금지한 헌법을 개정해 집단적 자위권을 행사하고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河野) 담화도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해온 극우파다.

특히 자민당은 정당 지지율에서 집권 민주당을 앞서 차기 총선을 거쳐 집권이 확실시되는 상황이어서 아베가 총리 자리에 오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 경우 일본의 군국주의 성향이 노골화되면서 한국, 중국 등 주변국과의 마찰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베 전 총리는 당원과 서포터, 소속 국회의원이 참여한 1차 투표에서 전체 498표 가운데 141표를 획득해 이시바 전 정조회장(199표)에게 뒤졌다.

<그래픽> 일본 자민당 총재 아베 신조
<그래픽> 일본 자민당 총재 아베 신조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26일 오후 실시된 일본 제1야당인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일본의 대표적 극우 정치인인 아베 신조(安倍晋三.58) 전 총리가 총재에 선출됐다.
sunggu@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하지만 국회의원만 참여한 결선 투표에서 마치무라(町村)파 등 파벌의 표를 결집해 108표를 얻어 89표에 그친 이시바를 눌렀다.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결선투표가 실시된 것은 1972년의 다나카 가쿠에이(田中角榮)와 후쿠다 다케오(福田赳夫) 간 대결 이후 40년 만이다.

이날 승리로 아베 전 총리는 2007년 9월 이후 5년 만에 자민당 총재에 복귀했다. 그는 2006년 9월 52세로 전후 최연소 총리가 됐으나 실정으로 1년 만에 퇴진했다.

이번 총재 선거에는 아베 전 총리와 이시바 전 정조회장, 이시하라 노부테루(石原伸晃.55) 간사장 등 5명이 난립했다.

kim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9/26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