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스와 유사한 신종 바이러스 발견< WHO>

사우디 경유한 2명 사망..성지순례 앞두고 비상

(서울=연합뉴스) 지난 2002년 세계적으로 8백 명 가까이 숨지게 한 사스(SARS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바이러스와 같은 군(群)에 속하는 신종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이 신종 바이러스가 사람끼리 접촉을 통해 전염되는지 여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지금까지 2명이 이로 인해 숨져 세계보건기구(WHO)와 각국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WHO는 23일(현지시간) 각국 보건의료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한 국제 감염성 질환 관측ㆍ경보ㆍ대응 시스템을 통해 "최근 2명의 환자에게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인됐으며 다른 감염 의심 환자 1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일반적인 독감을 포함해 호흡기 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며 다양한 변종 가운데에는 사스 같은 치명적인 질환을 일으키는 것도 있다.

WHO에 따르면 지난 3일 카타르의 49세 남성이 독감 증세로 카타르 도하의 병원에 갔으며 급성 호흡기 감염 증세로 병원의 집중치료실에 입원해 있다가 위독해져 11일 구급 항공기 편으로 영국 런던으로 이송됐다.

이 환자에게선 사스 바이러스와 같은 군에 속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지난달 사우디 아라비아를 여행한 바 있는 이 환자 몸에서 나온 바이러스는 최근 사우디에서 독감 증세를 보이다 사망한 60세 남성의 폐조직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와 거의 같았다.

사우디 남성의 가검물 검사를 실시한 네덜란드 과학자는 "아직 두 사람의 몸에서 나온 바이러스가 동일하다고 확정할 수는 없으나 유전자 배열이 99.5% 일치한다"고 밝힌 것으로 캐나다의 CBC방송은 전했다.

또 사우디에서 최근 급성 호흡기 감염 증세로 사망한 또 다른 환자도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고 있으며 현재 이 환자의 가검물에 대한 정밀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는 점을 감안, 공공보건에 미칠 영향 등 추가 정보들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런던 임페리얼 대학 호흡기 감염센터의 피터 오픈쇼 소장은 "분명하게 서로 연관이 없는 두 사례에서 검출된 바이러스는 과거엔 진단되지 않았던 드문 것"이라면서 "현재로선 일단 유의해야 하지만 미리부터 걱정할 일은 아니다"라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오픈쇼 소장은 그러나 "인간 간에 지속적으로 전염된다는 증거가 조금이라도 나오면 사스와 유사한 또 다른 병원체가 발생하고 있을 가능성을 제기해 매우 우려할 일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WHO는 아직 여행 자제나 제한을 권고하지 않고 있으나 내달 연례 성지순례기간(하지)을 앞두고 있는 사우디 당국에는 비상이 걸렸다.

올해 하지는 10월 24-29일이지만 이미 세계 도처에서 순례객들이 사우디에 속속 도착하고 잇다.

한편 이 신종 바이러스는 잠복기가 1주일가량이며 고열과 기침 등 일반적 독감 증상과 함께 심한 폐렴 증상과 신장 부전증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이그재미너닷컴은 보도했다.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9/24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