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李대통령 "일왕 사죄발언 진의 잘못 전달돼"<日紙>

참석자 "MB, 위안부 법적해결 원치 않아"..청와대는 부인
이명박 대통령 (자료사진)
이명박 대통령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한국의 일본 전문가들과 비공식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일왕 사죄' 발언의 진의가 잘못 전달됐다고 설명한 것으로 아사히신문과 요미우리신문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지난 5일 오전 청와대로 일본 전문가 5명을 불러 아침식사를 함께 하며 2시간 동안 한일 갈등에 관해 비공식적으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통령은 "내 발언이 왜곡된 채 일본에 전달됐다"고 불쾌해 하며 "역사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 총리가 여러번 사과하는 것보다 일본에서 가장 존경받는 일왕이 말하면 쉽게 해결될 수 있다는 의미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또 "과거의 문제가 부상할 때마다 일본과 관계가 악화된다"며 "이 악순환을 일왕의 한국 방문으로 끊을 수 없나. 어떻게든 내 임기 중에 결말을 지을 수 없겠나"라고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또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과 얘기하노라면 변호사랑 대화하는 것 같다"며 "법률, 법률. 왜 그렇게 원칙에 집착하는 거냐. 대화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인데.."라고도 했다.

한 참석자는 이와 관련, "이 대통령은 지금도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배상 등에 관해) 법적 해결을 원하지 않는 것 같았다"고 말한 것으로 아사히신문은 보도했다.

이 대통령은 또 독도와 관련해서는 "일본의 반발에 내가 일일이 감정적으로 반응하지 않고, 외교통상부에 맡겨놓고 있다"며 "이 이상 떠들어서 자극하지 않는게 좋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국 정부 관계자는 "(이 대통령의 발언의 의미가 일왕이 방한하고 싶다면) '우선 사죄하라'는 의미인 것처럼 강조되고 있지만, 현안을 한꺼번에 해결하려면 일왕 방한 등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는 것이 대통령의 진심이다"라고 설명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은 또 이 대통령은 자신의 일왕 관련 발언이 일본에서 큰 반발을 샀다는 보고를 받은 뒤 자신의 진심을 일본에 전달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미연 청와대 외신대변인은 "이 대통령이 지난 5일 국내의 일본 전문가들과 함께 한일 관계에 관한 간담회를 가진 것은 사실"이라면서 "이 대통령은 일왕 방한 문제와 관련해 언급하신 취지와 맥락을 설명하고, 발언의 진의가 왜곡돼 일본 언론에 잘못 보도된 사실을 지적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특히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이 대통령이 법적 해결을 요구하지 않는 것 같다고 간담회 참석자를 인용해 보도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대통령의 발언 취지는 일본 정부가 의지만 있으면 위안부 문제는 해결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성의 있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데 대한 실망을 표시한 것"이라면서 "특히 일본 측이 법적 책임을 인정하는 것으로 해석될 언행을 피하는데 급급한 태도가 문제해결을 어렵게 하고 있다는 인상을 피력하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chungw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9/09 17: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