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양이에게 생선을…"조희팔 수사경찰 유착(종합)

경찰, 중국 도피 조희팔 접대받은 A경사 구속영장수억원대 뇌물수수 정황도 포착

"고양이에게 생선을…"조희팔 수사경찰 유착(종합)
경찰, 중국 도피 조희팔 접대받은 A경사 구속영장
수억원대 뇌물수수 정황도 포착

(서울·대구=연합뉴스) 박용주 이강일 기자 = 3조5천억원대의 다단계 사기 사건을 주도하고 중국으로 밀항한 조희팔(55)씨를 수사했던 경찰이 조씨와 되레 유착한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7일 직무유기 및 뇌물수수 등 혐의로 대구 성서경찰서 소속 A(37) 경사를 구속했다.

대구지방경찰청 소속으로 조희팔 유사수신 사기 사건 수사를 담당했던 A경사는 2009년 5월에 중국 옌타이(煙台)에서 도피 중이던 조씨 등 일당 4명에게서 수십만원 상당의 골프·술 접대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경사는 2011년 6월 육아휴직 기간에 다시 중국으로 건너가 이들을 다시 만났지만 자신이 인터폴에 적색 수배까지 한 조씨 등을 체포하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다.

A경사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담당한 대구지법 이현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이 있고 증거를 없어거나 도망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A경사가 조씨의 핵심 측근인 강모(52)씨에게서 수억원의 자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강씨를 잡아야 A경사의 뇌물수수 혐의를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 결과 A경사는 2006년에 대구의 한 음식점에서 지인의 소개로 강씨를 만나 친분관계를 이어온 것으로 밝혀졌다.

'단군 이래 최대 규모 사기사건'으로 불리는 조희팔 사건은 조씨 등이 2006년 10월부터 2008년 10월까지 대구를 중심으로 전국에 다단계업체를 차린 뒤 건강용품 판매사업으로 약 3만명을 꾀어 3조5천억∼4조원을 챙긴 유사수신 범죄사건이다.

2008년 12월 충남 태안 해안을 거쳐 중국으로 빠져나간 조씨는 지난해 12월 칭다오(靑島)에서 급성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고 경찰이 밝혔지만 위장 의혹이 여전히 남아 있다.

lee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9/07 1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